화음무용단, '우륵문화제'서 현대와 고전을 넘나드는 창작무용 선보일 것
화음무용단, '우륵문화제'서 현대와 고전을 넘나드는 창작무용 선보일 것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8.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28일(토) 충주세계무술공원 우륵문화제서 '화음무용단' 창작공연 진행
출처: 화음무용단, '화음무용단' 공연 사진
출처: 화음무용단, '화음무용단' 공연 사진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오는 9월 28일 화음무용단이 '우륵문화제'서 창작공연을 선보인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기획한 우륵문화제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전통 문화체험행사로 매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화음무용단은 세종대 무용학 박사 최혜정 단장을 선두로 한국무용의 본질인 흥과 얼을 지닌 무용를 통해 교육성과 예술성, 대중성과 전문성이 모두 담긴 무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뉘어 1부에는 고려 가요 '가시리 가시리잇고'를 바탕으로 사랑하는 님과의 이별을 안타까워하는 애절한 심정을 표현한 현대무용을, 2부는 황무봉류 산조 '흥무'를 바탕으로 현대와 고전을 넘나들며 오묘한 느낌을 주는 신전통춤을 보여준다. 1부에 이한비 학생, 2부에 김언진, 김하나, 박유라 무용·안무가가 출연한다.

창작의 위대함이 맺은 결실이 많은 관객에게 사랑받아 화음무용간의 지속적인 활동과 무용예술의 미래를 이어주는 다리가 되길 기대한다.

주요기사

화음무용단의 창작공연은 오는 9월 28일(토) 충청북도 충주시 남한강로 24에 위치한 충주세계무술공원 우륵문화제에서 진행된다.

--------------------

화음무용단, '우륵문화제'서 현대와 고전을 넘나드는 창작무용 선보일 것

오는 9월 28일(토) 충주세계무술공원 우륵문화제서 '화음무용단' 창작공연 진행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