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평소 이상형 발언 "여자 신체 중 가슴 봐, 클수록 좋다"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과 이혼설 불거진 안재현
지난 2014년 출연한 '마녀사냥' 에서 "여자 신체 중 가슴 본다...클수록 좋다"
출처: JTBC '마녀사냥'
출처: JTBC '마녀사냥'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불화설이 보도된 구혜선과 안재현이 화제인 가운데, 안재현이 과거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여자 신체 중 가슴을 본다"고 한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안재현은 지난 2014년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여성의 신체 부위 중 어느 곳이 좋냐" 는 질문에 "가슴이 아니겠냐"고 솔직히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안재현은 "구체적으로 어떤 스타일의 가슴이냐"는 질문에는 "클수록 좋다. 글래머 스타일이 좋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혜선과 안재현이 열애 사실을 인정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달라진 이상형을 밝혀 화제가 됐다. 

안재현은 지난 2015년 출연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예전에는 눈이 큰 사람을 좋아했는데 요즘은 귀족적인 느낌의 아우라가 있는 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성격은 차분하고 애교 있으면서 리드할 때는 또 리드하는 사람이 좋다"며 "내가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면 더욱 좋겠다"고 변화된 이상형을 드러냈다. 

한편 안재현과 구혜선은 KBS 2TV '블러드'에서 인연을 맺어 결혼에 골인 했으나 최근 이혼설이 불거졌다. 현재 양측은 상반된 입장을 밝히며 팽팽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

안재현 평소 이상형 발언 "여자 신체 중 가슴 봐, 클수록 좋다" 

구혜선과 이혼설 불거진 안재현
지난 2014년 출연한 '마녀사냥' 에서 "여자 신체 중 가슴봐, 클수록 좋다"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