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일기' 작가 인터뷰 화제 "안재현? 눈치없어...구혜선 고생 좀 했겠더라"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2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안재현 출연한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안재현 보면 개인적으로 답답했다"
출처: tvN '신혼일기' ㅣ 구혜선, 안재현
출처: tvN '신혼일기' ㅣ 구혜선, 안재현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이혼설이 불거지며 대립 중인 구혜선과 안재현이 과거 함께 출연했던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 담당 작가의 인터뷰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tvN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는 과거 기자간담회에서 김 작가는 부부에 대해 "구혜선은 털털하고 안재현은 섬세하다. 전통적인 부부는 아니었다. 그들만의 방식을 만들어 가는 게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그는 구혜선에 대해 "10년 넘게 활동한 배우인데, 너무 솔직해서 놀랐다"고 말하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안재현에 대해서는 “구혜선이 고생을 좀 했겠더라. 안재현이 '신서유기' 에서는 둘도 없는 애처가에 로맨티스트 처럼 굴지만, 그 역시 우리와 똑같은 남편이었다"며 의외였다는 반응을 드러냈다. 

또 "안재현을 보면 개인적으로는 답답했다. 제작진들이 편집 영상을 같이 보면서 ‘거기서는 그렇게 하면 안 되는데 네가 싸움을 더 키우는구나’ ‘이벤트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야기를 들어줘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하는 남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대주 작가는 마지막으로 "편집 영상을 작가와 피디가 모두 모여서 보는데, 결혼 안한 젊은 사람들은 이 영상을 보고나서 '결혼하지 않겠다'고 하고, 결혼한 사람들은 '저게 현실이야'라고 이야기 했다" 고 덧붙였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최근 이혼설이 불거졌으며, 서로 입장 차를 보이며 팽팽히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

'신혼일기' 작가 인터뷰 화제 "안재현? 눈치없어...구혜선 고생 좀 했겠더라"

구혜선-안재현 출연한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안재현 보면 개인적으로 답답했다"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