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악플 안 달린다" 선언 ··· 신동엽 "이제 달릴 것"
'악플의 밤' 설리 "악플 안 달린다" 선언 ··· 신동엽 "이제 달릴 것"
  • 김민정
  • 승인 2019.08.22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가 '악플의 밤'에서 '이제 자신에게 악플이 달리지 않는다'고 선언해 화제다.

  23일 오후 8시에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설리는 본인에 대한 악플이 사라졌다고 밝힐 예정이다.

  전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과 '성우계의 여신' 서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설리는 최근 본인이 카메오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아이유·진구 주연의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이후 신기하게도 악플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설리는 출연 배경에 대해 "아이유 언니한테 직접 연락이 왔다"면서 "내가 굉장히 좋아하는 역할이라고 하길래 더 묻지도 않고 바로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설리는 "방송 후 관련 기사의 댓글을 모두 챙겨봤는다"면서 "신기하게 악플이 없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만들었다. 
  심지어 설리는 "제가 (연기를) 잘 한 것 같다"며 자랑질을 해 이를 본 신동엽은 "이제 다시 (악플이) 달리겠다"며 안타까워 했다.

  한편, 이날 홍경민은 본인에 대한 악플을 일으며 "어중간한 위치에 어중간한 가수"라고 말했고, 서유리는 "스스로 안티를 양성하는 개관종(개+관심종자)"이라고 읽으며 "인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때 설리는 본인 이야기인가 싶어 격한 공감을 했다는 후문이다.

  JTBC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