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학원 34개 다니는 삼남매 "일부러 오답 쓴다" 대치동 학원가 실태는?
'공부가 머니?' 학원 34개 다니는 삼남매 "일부러 오답 쓴다" 대치동 학원가 실태는?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
배우 임호, 삼남매 일주일에 학원 34곳 보내...자녀 우울감 ↑
출처:
출처: MBC '공부가 머니?'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대치동에서 세 자녀를 교육하는 배우 임호가 출연한 MBC '공부가 머니?'가 대한민국 사교육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지난 22일 첫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는 대한민국 사교육 시장의 현주소를 보여주며 자녀 교육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특급 솔루션을 제시하는 에듀예능버라이어티다.
 
첫 번째 의뢰인으로 사교육 1번지 대치동에서 자녀 교육을 시키고 있는 배우 임호가 출연했다.
 
그는 대치동에서 9살·7살·6살인 삼남매를 양육하며 일주일에 총 34개의 학원을 보내고, 주말 역시 숙제하는 날로 지정해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공부하도록 교육하고 있었다.
 
삼남매 중 수학에 재능을 보이는 둘째 지범이는 본인이 썼던 정답을 지우고 일부러 오답을 써내려가 눈길을 끌었는데,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어서 일부러 오답을 썼다”고 털어놔 임호 부부를 충격에 빠뜨렸다.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최강 교육 전문가 군단은 임호 가족을 위해 특별한 솔루션을 내렸다.
 
우선 아동심리전문가 양소영 원장은 지능∙심리∙기질검사 등을 통해 아이들의 성향을 보다 자세히 파악했다. 그는 둘째 지범이의 높은 아이큐를 언급하면서도 “세 아이 모두 현재 우울감이 있는 상태다. 아이 답지 않고, 일찍 철든 애 어른 같아 보인다”는 결과로 충격을 안겼다.
 
임호 아내는 “부모로서 아이들의 능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이걸 안 해주면 (부모로서) 못해주는 것 같은 불안감이 있다. 하지만 가끔은 ‘내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을 반복하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말하며 복합적인 심정을 드러냈다.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 진동섭은 “선행해서 앞으로 계속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옆으로 늘려야 한다” “어차피 종착점은 대학으로 모두 같다”라며 현실적인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대한민국 사교육의 현 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신개념 교육 관찰 예능 ‘공부가 머니?’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
 
'공부가 머니?' 학원 34개 다니는 삼남매 "일부러 오답 쓴다" 대치동 학원가 실태는?

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
배우 임호, 삼남매 일주일에 학원 34곳 보내...자녀 우울감 ↑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