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빗발치는 안재현 하차 요구에도 "개인사는 마약 아냐, 하차 NO"
'하자있는 인간들' 빗발치는 안재현 하차 요구에도 "개인사는 마약 아냐, 하차 NO"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하자있는 인간들' 측 "안재현 개인사, 하차 고려 안해"
출처: 안재현 인스타그램
출처: 안재현 인스타그램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안재현이 주연을 맡은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측이 빗발치는 하차 요구를 수용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23일 MBC 관계자는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남자 주인공 안재현 하차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불거진 구혜선과의 불화설에 관해 "안재현의 개인사다. 음주운전이나 마약과는 다른 사안"이라며 "현재로선 안재현 하차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가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연서가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주서연을,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외모 집착남 이강우는 안재현이 맡아 티격태격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오는 11월 방영 예정이지만 안재현을 비판하는 누리꾼들은 그의 하차를 강력하게 요구하며 '드라마 제목과 안재현이 잘 어울린다' , '끝까지 촬영하다니 뻔뻔하다' , '드라마가 잘 될것 같지는 않다' 등 격앙된 반응을 내놨다.
 
한편 최근 구혜선과 승자없는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안재현은 "주취 중 뭇 여성들과 연락을 나눴다"는 구혜선의 주장을 반박했으나 명백한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드라마 촬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
 
'하자있는 인간들' 빗발치는 안재현 하차 요구에도 "개인사는 마약 아냐, 하차 NO"
MBC '하자있는 인간들' 측 "안재현 개인사, 하차 고려 안해"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