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게스트 이효리와의 첫만남 회상해 "개인적으로 안 친해"
  • 김민정
  • 승인 2019.08.2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게스트 이효리와의 첫만남 회상해 "개인적으로 안 친해"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새로운 모습 보이기도 '어떤 프로그램이길래'

'일로 만난 사이'가 25일 오전 포털 사이트 실시간 순위에 올랐다. 현재 예능 '일로 만난 사이'는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유재석은 인터뷰에서 "그 분을 처음 본 게 20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일할 때 그 분이 어떤 스타일이냐고요? 도통 종잡을 수 없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일손을 도우러 간 곳에서 나눈 대화인 듯, "오빠, 키스 해 봤어 최근에?"라고 묻는 이효리의 목소리에 넋을 놓고 듣다가 허탈한 미소를 터트리는 유재석의 모습이 폭소를 안긴다.

이효리 역시 유재석에 대해 여과 없는 본심을 드러냈다. "핑클 초창기 때 만났으니까, 20년 전? 그냥 일적으로 정말 찰떡궁합이었다"고 회상하는 이효리의 얼굴 위로 "개인적으론 안 친한?"이라고 담담하게 말하는 유재석의 얼굴이 겹쳐진다. 특히, 이효리는 "일 외에는 연락해본 적 없어요. 제 스타일은 아니에요"라고 덧붙여 진정 '일로 만난 사이'의 쿨한 매력을 뿜어냈다.

반면, 사랑꾼으로 알려진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대화에서는 '일로 만난 사이'와 극명하게 대조되는 속마음이 터져나와 훈훈함을 전한다. "소개팅으로 만났을 때는 잘 안됐는데..."라는 이효리의 말에 이상순은 "슈퍼스타였으니까, 딱 그런 감정밖에는 없었는데..."라며 회상하다, 이내 "상냥하고 친절한 (효리)", "다정하고 포근한 (상순)"이라며 애정표현을 주고받아 부러움을 샀다.

'일로 만난 사이'는 '효리네 민박' 시리즈를 연출한 정효민 PD가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예능이다. 유재석이 매회 스타 게스트와 함께 '끈적이지 않게, 쿨하게,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을 찾아가 땀 흘려 일하는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지난 7월 첫 동료로 합류해 촬영을 마쳤다.

한편 tvN 새 예능 '일로 만난 사이'는 지난 24일부터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