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가볼만한 곳]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어로 체험, 마술쇼, 음악 공연 등 열려
[보령 가볼만한 곳]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어로 체험, 마술쇼, 음악 공연 등 열려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8.2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부터 3일간 보령 무창포 에서 개최
오는 9월 15일부터 10월7일 까지는 대하·전어 축제가 개최
출처: 보령시

[문화뉴스 MHN 진현목 기자] 충남 보령시 웅천읍 무창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오는 30일부터 3일간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열린다. 보령시가 주최하고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추진 위원회' 가 주관하는 이 축제에는 공연, 어로 체험, 연계행사 등 21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출처: 보령시

오는 30일 첫날에는 오후 7시부터 개막식, 축하 공연, 불꽃·레이저 쇼가 열리고, 31일에는 어린이 바다 그림 그리기 대회, 독살 체험, 맨손 고기 잡기 체험, 후릿그물 체험, 관광객과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 통기타 경연 대회, 불꽃·레이저 쇼, 횃불 어로 재현 및 조개 잡기 체험 등이 진행된다.

축제 마지막 날인 오는 9월 1일에는 독살과 맨손 고기 잡기 등 각종 어로 체험과 함께 청소년 끼 경연 대회, 버블 마술쇼, 한 여름밤의 음악회 등이 펼쳐진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국립해양조사원의 해양예보 체험, 대나무 물총 만들기, 도자기 만들기, 우드버닝(인두화), 글로벌 의상 입어보기 등도 체험할 수 있다. 또 무창포 해수욕장에서는 오는 9월 15일부터 대하·전어 축제가 개최된다. 신선한 해산물을 해수욕장에서 시원한 바람과 함께 즐기며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다.

 

주요기사


출처: 보령시

'신비의 바닷길'은 조수간만의 차로 무창포 백사장과 석대도 사이 1.5km에 우아한 곡선으로 연결되는 바닷길이 펼쳐지는 자연현상으로, 이때를 이용해 바다에 들어가 굴이나 조개, 낙지 등을 잡는다. 1928년 서해안 최초로 개장한 무창포해수욕장은 백사장 길이 1.5km, 수심 1∼2m, 백사장 폭 50m의 완만한 경사를 이뤄 가족 단위 피서객이 즐겨 찾는다. 해마다 8월 중순에서 9월 초 시기에 바닷길이 열리는 시간에 맞춰 축제가 열린다.

 

-----------------------------------------------------

[보령 가볼만한 곳]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어로 체험, 마술쇼, 음악 공연 등 열려

오는 30일부터 3일간 보령 무창포 에서 개최
오는 9월 15일부터 10월7일 까지는 대하·전어 축제가 개최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