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대동?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주장 반박
조국 여배우 대동?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주장 반박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8.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 조국 후보자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
출처 : 조국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출처 : 조국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지난 25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을 통해 조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김 씨는 “여배우 A씨는 기혼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상 이혼한 상태다. A씨 전 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과 절친이었다”라며 “한동안 슬럼프를 겪었던 모 여배우가 갑자기 작품도 많이 찍고, CF 광고도 많이 찍었다”, “조 후보자가 이 여배우가 여러 작품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여배우의 전 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의 절친한 친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증거도 있다. 조국이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자리에 그 여배우를 대동했다. 이는 부산에 가서 다수의 취재를 했다”고 밝혔다.

여배우가 인기를 되찾은 배경에는 조 후보자가 있다는 주장이다.

논란이 일자 조국 후보자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25일 페이스북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적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등을 비롯해 각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

조국 여배우 대동?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주장 반박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 조국 후보자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