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안녕 베일리'의 헨리와 캐서린 프레스콧, '유기견 입양 고려해 달라'
영화 '안녕 베일리'의 헨리와 캐서린 프레스콧, '유기견 입양 고려해 달라'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8.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6일 영화 '안녕 베일리(2019)' 기자간담회 열려
출처: 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안녕 베일리' 포스터
출처: 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안녕 베일리'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8월 26일 영화 '안녕 베일리(2019)'의 기자간담회에서 배우들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영화 '안녕 베일리'는 5회차 견생을 살고있는 레드 리트리버 '베일리'에게 일어나는 사건을 다룬다.

'트렌트' 역에 헨리는 '이를 계기로 연기 활동에 계속 도전할 것이고 할리우드에 드문 동양인 배우로서 무거운 마음이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씨제이' 역에 캐서린 프레스콧은 '기타를 연주하는 장면에서 헨리가 많은 도움을 줬다'며 헨리를 포함한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강아지들의 감동적인 스토리에 집중해서 감상하셨으면 좋겠고 개를 키우려는 사람들이 유기견 입양을 고려해봤으면 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영화 '안녕 베일리'는 오는 9월 5일(목)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영화 '안녕 베일리'의 헨리와 캐서린 프레스콧, '유기견 입양 고려해 달라'

8월 26일 영화 '안녕 베일리(2019)' 기자간담회 열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