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G7서 '한국이 국가 간 약속 지키지 않아' 반복 주장
아베 신조, G7서 '한국이 국가 간 약속 지키지 않아' 반복 주장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8.2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성탄절 무렵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보도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 간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계속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진현목 기자] G7에서 아베 신조가 또 한국에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주장을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 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또다시 “국가와 국가 사이 약속을 지켜라"라는 말을 전했다. 

아베 총리는 26일(현지시각)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 회의 폐막에 맞춰 한 기자회견에서 “한국 쪽에서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 위반이 방치되고, 일-한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가 통고되는 등 국가와 국가 사이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우선 국가와 국가 사이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지난 23일에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과 관련해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 간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국제사회를 향해 양국 간 신뢰를 깨는 것은 한국이라는 식의 메시지를 반복함으로써 마치 자신의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보이려고 한다.

 

출처: 연합뉴스

또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이 논의했으며 북·미 협상을 지지하고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해서는 "양국이 안정적인 관계를 건설하는 것은 양국뿐 아니라 세계에도 중요하다"라며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교도통신은 올해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보도했다. 성탄절 무렵에 여는 방안을 3국이 조율 중이란 내용으로 청와대 관계자도 지난 5일 "한·중·일 정상 회의는 연례적으로 해온 회담으로 시기를 조율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주요기사


아베 신조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정의로운 행동'만을 하는 것으로 보이려고 하는 것에 한국과의 안정적인 관계는 오히려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

G7 서, 아베 신조 또 "한국이 국가 간 약속 지키지 않아" 주장

일본 교도통신은 성탄절 무렵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보도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 간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계속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