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가볼만한곳] 2019 청주시립미술관 하반기 다양한 기획 전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9.0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립미술관 중견작가들 4인을 초대하여 릴레이 개인전 현대미술 전시

출처 : 청주시, 청주시립미술관 현대미술 전시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청주시립미술관이 하반기 본관과 분관 두 곳에서 굵직한 현대미술 전시를 선보인다.

먼저 이달부터 미술관 대전시실에서 새로이 개막한‘로컬 프로젝트-포룸’은 지역에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는 중견작가들 4인을 초대하여 릴레이 개인전으로 선보이는 전시로 이번에는 이종관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그간 성정원, 최익규 작가로 이어지는 대형 설치작품들이 미술관의 전시공간과 어우러지면서 미술계 안팎에서 호평을 얻은 바 있다.

‘포룸’의 세 번째 작가 이종관 작가의‘줍/픽’전은 현대미술의 본성인 개념적 일탈과 해체를 모색하는 흥미로운 전시로 평가되고 있다. 작가가 여행 중 주워 모은 5000여개의 작은 쓰레기를 모아 미술관 전시장에 손수 만든 지점토 좌대위에 올려 위트 있게 보여준다. 구겨진 증명사진, 티켓, 인형, 메모지, 깨진 안경, 플라스틱조각 등의 쓰레기들은 누군가의 작은 사연들을 들려주는 듯 한 점 한 점의 시각적인 재미와 더불어서 시시한 것에 말을 걸고 의미를 부여하는 작가의 의미가 돋보이는 전시다.

‘로컬 프로젝트-포룸’은 시립미술관의 전시일정 중 가장 긴 전시 프로젝트로 지역의 대표 미술가와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 전시 마지막 프로젝트는 이규식 작가의 전시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이어서 오는 10월에는 시립미술관에서 야심차게 준비한‘프랑스 현대 추상’전을 개최한다. 프랑스 파리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중견작가 15명을 초대하여 2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엘로디 부트리Elodie Boutry, 베르나르 쥬베르Bernard Joubert, 디디에 메콩보니Didier Mencoboni, 장 마르크 토멘Jean Marc Thommen 등 국내에 작품을 선보여 알려진 작가들도 있지만 처음 소개하는 작가들이 다수여서 미술계에 신선한 이슈가 될 전망이다.

이 전시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를 거쳐 간 프랑스 출신 작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면서 기획된 전시로서, 작가들의 아직 발표되지 않은 신작과 아카이브 등 전시 자료 검토와 현지 스튜디오 방문 등을 거쳐 진행해 온 전시다.

작가들의 농익은 화려한 색채와 독특한 형상을 녹여낸 작품들이 출품되는데 그중 작가의 그리는 행위 이미지가 극명하게 드러나는 벽화, 회화, 드로잉 등의 작품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특히 각 작가들의 전시공간에 맞는 컬러 연출로 각각의 작품들을 돋보이게 협업하여 설치할 예정인데 연출의 일부를 참여 작가인 크리스토프 퀴쟁Christophe Cuzin 작가가 담당할 예정이다.

오랫동안 추상화에 관한 다층적인 작업을 진행해 온 15명의 작가들의 작품은 단순히 추상적 이미지로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실제 공간과 장소를 이해하고 조우하면서 관람객들에게 추상성의 이미지와 의미를 새롭게 전달하려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베르나르 쥬베르Bernard Joubert의 색테이프 설치작품과 장 마르크 토멘Jean Marc Thommen의 벽화, 엘로디 부트리Elodie Boutry 입체 작품, 마엘 뤼브시에르Ma?lle Labussi?re, 아니폴 토렐Annie Paule Thore, 필립 콤파뇽Philippe Compagnon의 기하학적 이미지의 회화, 파스칼 쁘제Pascal Pesez의 회화작품도 이번 전시에서 일품이다.

특히 이번 초대되는 작가 중 국내에서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오랫동안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재불 작가인 이수경과 유혜숙 작가의 신작도 만날 수 있어 기대된다.

이번 10월에 개최하는‘프랑스 현대 추상’전은 스펙터클한 이미지와 담론으로 무장한 현대미술 안에서 오랫동안 켜켜이 쌓아온 중견작가들의 담담한 시간의 색깔을 보여주는 귀한 전시가 될 것이다.

현재 시립미술관 본관에서는 원로 여성미술가들의 자전적인 작품들을 살펴볼 수 있는‘놓아라-김주영, 황영자’전이 9월15일까지 진행되며, 분관인 대청호 미술관과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에서도 참신하고 실험적인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먼저 대청호미술관 공모 선정전‘점유’전은 작가들의 작품개념과 제작 과정, 전시가 개최될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조건을 두루 살펴 선정된 작가들을 지원하는 전시로 여러 작가들의 개념적 교차와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이번 선정된 픽셔널 오가닉팀과 권순학, 신재은 작가의 흥미로운 설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해마다 출신 작가들을 초대하는 기획전‘온 프로젝트-고경남, 배정문’전을 9월11일까지 개최한다.

국내 젊은 예술가들의 선호하는 레지던스 프로그램인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현재 13기 입주작가 20명이 창작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미술관 관계자는“시립미술관의 장기적 계획이자 전략중 하나가 지역예술을 체계적으로 전방위로 드러내는 것으로, 올해 상반기부터 다양하고 알찬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타 시도에 비해 많은 개성이 강한 분관들을 여럿 가지고 있는 것이 장점이어서 비교적 늦은 시기에 개관했지만 현대미술의 최전선이 청주시립미술관임을 부각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

[청주 가볼만한곳] 2019 청주시립미술관 하반기 다양한 기획 전시

 청주시립미술관 중견작가들 4인을 초대하여 릴레이 개인전 현대미술 전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