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국악원 추석 공연, 전국 팔도의 민속 음악으로 온 가족의 건강과 안녕을!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8.2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민속음악과 민속놀이로 하나 되는 특별한 ‘추억’
국립국악원 추석 공연 '팔도유람' 추석 당일과 다음 날 선보여
축원과 화합의 의미 담아 팔도의 민속음악과 민속놀이 엮어내

출처=국립국악원
출처=국립국악원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이해 국립국악원이 팔도의 민속음악과 민속놀이를 엮은 특별한 공연을 펼친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오는 9월 13일(금)과 14일(토) 저녁 8시, 연희마당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추석 공연 '팔도유람'을 준비했다. 올해는 특별히 추석과 관련한 전국의 민속음악과 놀이, 민간풍습을 모아 공연해 그 안에 담겨진 추석 명절의 전통적 의미를 소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연 3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는 야외 잔디마당에서 가마싸움(의성지역의 추석 민속놀이로 먼저 가마를 빼앗는 놀이), 조리희(照里戱, 제주에서 행해진 줄다리기 형식의 민속놀이) 등 추석에 행해졌던 옛 민속놀이를 비롯해 투호, 동차수레, 버나놀이 등 우리에게 익숙한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 등이 무료로 진행된다.
 
공연의 첫 무대는 경기도 이천 지역에서 유래한 거북이 길놀이가 차지했다. 이천거북놀이보존회에서 직접 선보이는 거북놀이는 귀신을 쫒고 복을 불러온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공연을 찾은 모든 관객들에게 축원의 의미를 담아 이번 공연의 특별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본 공연은 경기‧충청, 영남‧황해, 제주‧전라 등 세 권역으로 구분한 각 지역별 민속놀이와 오늘날 추석의 의미를 마임으로 표현하고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각 지역별 비나리를 선보이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공연의 마지막은 강강술래를 중심으로 관객들의 밝은 내일을 염원하는 한판 대동굿으로 마무리한다. 국립국악원 무용단과 민속악단이 관객들과 함께 꾸미는 마지막 무대는 공연장을 찾은 모두가 서로 손을 맞잡고 하나로 화합하는 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공연 전 진행하는 민속놀이 체험 외에도 한복을 입고 공연을 찾은 관객에게는 우리밀 찹쌀약과를 무료로 증정하고, 관객 모두에게 즉석 사진 촬영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추석을 특별히 추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됐다. 국립국악원 SNS에서는 유료관람객 대상 댓글 이벤트를 통해 무료 한복체험도 진행한다.

한편, 국립국악원 추석 공연 '팔도유람'의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 또는 전화로 가능하다. 우천 시에는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진행된다. 

----------------------------------------------------------

‘추석’, 민속음악과 민속놀이로 하나 되는 특별한 ‘추억’

국립국악원 추석 공연 '팔도유람' 추석 당일과 다음 날 선보여

축원과 화합의 의미 담아 팔도의 민속음악과 민속놀이 엮어내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