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진도로 금의환향 '고향투어'... 붐과 '수상한 상견례'?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2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가인, 고향 바라보며 '고향역' 열창 그리고 생애 처음 아버지만을 위한 세레나데 선보여
출처: TV조선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고향 진도로 금의환향, 구석구석을 찾아 흥을 폭발시키는 '내 고향 대잔치'를 벌인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조선 '뽕 따러 가세' 7회에서 송가인과 붐이 송가인의 고향 진도를 찾아 '흥삘'을 제대로 선보인다.

송가인은 고향에 도착해 발을 딛는 순간부터 절로 나오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나훈아의 '고향역'을 열창했다. 그의 노래소리에 지나가던 주민들의 발길마처 멈추게 해 시작부터 화끈한 진도 편을 예고했다. 또한 송가인은 '진도의 딸', '진도 홍보대사' 답게 보배로운 섬 진도의 구석구석을 붐에게 소개하며 고향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고향에 방문한 만큼 송가인과 붐은 진도 최고 핫플레이스인 송가인의 고향 집을 찾았다. 붐은 방문을 앞두고 "뽕따세 역사상 가장 떨린다"는 심정을 털어놓으며, "(부모님께) 내가 꼭 인사를 드려야한다"며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뽕남매는 송가인 아버지를 만나자 마치 신혼여행을 다녀온 부부 포스로 큰절을 올려 아버지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 붐은 송가인 아버지가 딸이 집에 처음 데려온 남자가 붐이라고 하자, "붐서방"이라고 편하게 불러달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송가인의 사윗감 조건 중 1순위가 '잘생긴 얼굴'이라는 말에 망연자실해하는 모습으로 현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뽕남매는 아버지를 위해 '당신이 좋아'를 듀엣으로 부른 것은 물론, 송가인이 생애 처음으로 아버지만을 위한 미니 콘서트를 개장해 아버지의 애창곡 '전선야곡'을 목 놓아 불러 현장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제작진은 "곧 다가올 추석을 맞아 진도를 찾은 송가인과 붐은 도착 순간부터 한껏 들뜬 모습으로 극강의 흥을 대방출했다"며 "뽕남매마저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게 만든 '내 고향 대잔치' 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과 특급 도우미 붐이 전국 방방곡곡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에 방송된다.

---------------------------------------------------------------

'뽕 따러 가세' 송가인, 진도로 금의환향 '고향투어'... 붐과 '수상한 상견례'?

송가인, 고향 바라보며 '고향역' 열창 그리고 생애 처음 아버지만을 위한 세레나데 선보여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