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함께 하는 통일음악회 열려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함께 하는 통일음악회 열려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2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26일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출처: 대한민국고교동문연합합창단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 그리고 일반 시민이 하나되어 펼치는 음악회의 장이 열린다.

29일 대한민국고교동문연합합창단(대표 안희동)은 오는 10월 26일 '함께 가자, 대한민국! 2019 한민족 통일대음악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독립유공자 후손과 고려인,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 등이 함께하며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음악회에는 대한민국고교동문연합합창단과 탈북민·탈북청소년 음악합창단, 탈북민 청소년 밴드, 다문화가정 어린이합창단, 탈북무용단, 해군군악대 오케스트라, 시민합창단 등 400여명의 단원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한 탈북 여성 예술인의 삶을 중심으로 휴먼 다큐멘터리 형식의 음악극으로 진행돼, 그가 겪은 다양한 용기, 상실, 소외감, 의지, 희망, 그리움 등의 감정을 표현하고 공감대를 형성함과 동시에 통일에 대한 의미도 돌아본다.

탈북 여성 음악인이 자신을 소개하고 한국에서의 또 다른 '이방인'으로 어려움을 느낀 삶을 음악으로 표현하면서 시작된다. 탈북 장면을 생생히 담은 동영상과 탈북인 인터뷰 영상도 함께 상영된다.

고교동문연합합창단 최화순 사무처장은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합창을 통해 계층·세대 간 통합을 도모하고 통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탈북민, 다문화가족 등과 함께하는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통일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계층 간, 세대 간, 남북주민 간 친목과 화합을 다지는 통일음악회를 계속 열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이 후원하고 관람은 무료로 진행된다.

--------------------------------------------------------------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함께 하는 통일음악회 열려

오는 10월 26일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