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미래 문화 확인하는 '한·중 청소년 교류' 지난 1일 출국
중국의 미래 문화 확인하는 '한·중 청소년 교류' 지난 1일 출국
  • 이솔 기자
  • 승인 2019.09.0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대표단 100명 방중, 한국스카우트연맹 주관, 6일간 진행되는 문화교류 프로그램
출처 : 여성가족부
출처 : 여성가족부

 

[문화뉴스 MNH 이솔 기자] 여성가족부는 지난 1일부터 오는 6일까지 한국스카우트연맹이 주관하는 '한·중 청소년 교류' 일환으로 한국 청소년대표단 100명이 중국을 방문한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한-중 청소년 교류는 지난 2004년부터 양국 청소년들이 정부 초청을 받아 상호 방문해 문화교류 등을 하는 형태로 이뤄져 왔다.

한국 대표단은 자금성과 만리장성 등 역사 유적지, 봉황 디지털 기술센터, 천진의 첨단 산업단지 등을 방문해 중국의 과거, 현재 문화를 체험한다. 공공기관과 기업체도 찾아 미래를 대비하는 중국의 모습도 살펴본다.

대표단은 북경어언대학교와 남개대학교에서 현지 청소년들과 토론회도 연다.

중국 청소년대표단은 지난 7월 1일 방한해 5박 6일간 서울과 제주에 머물며 4차 산업혁명 현장과 청소년 활동 지원시설 등을 둘러봤다.

주요기사

한편 지난 2018년 11월 개최된 한-중 청소년 교류에서는 첫날 일정으로 오리엔테이션, 중국측의 환영만찬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이틀차부터 견학, 문화소개, 관람 등의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5일간 진행된 작년과는 다르게, 올해는 6일간의 일정으로 보다 여유롭고 폭넓은 교류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

중국의 미래를 확인하는 '한·중 청소년 교류' 지난 1일 출국

청소년대표단 100명 방중, 한국스카우트연맹 주관, 6일간 진행되는 문화교류 프로그램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