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볼만한 곳] 과거와 미래를 동시대의 춤으로 연결한다...'2019 춤&판 고무신 춤축제' 개막
[서울 가볼만한 곳] 과거와 미래를 동시대의 춤으로 연결한다...'2019 춤&판 고무신 춤축제' 개막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9.0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것을 융합해 새로운 세상을 여는 2019 춤&판 고무신춤축제
상명아트센터 계당홀과 SAC아트홀에서 5일간 개최
출처=한국춤협회
출처=한국춤협회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사단법인 한국춤협회(이사장 : 이미영, 국민대학교 공연예술대학 무용전공 교수)가 오는 9월 3일(화)부터 8일(일)까지 5일간 ‘2019 춤&판 고무〮신〮춤〮축제’를 개최한다.

‘춤&판 고무〮신〮춤〮축제’는 옛 것을 융합해서 새로운 세상을 연다는 융고개금(融古開今)의 패러다임을 실현하고자 하는 한마음축제의 장으로, 2011년 시작되어 2019년 올해로 9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한국춤’은 사회 안에서 예술과 함께 향유하고 공존할 수 있는 연결고리로 ‘커뮤니티 스토리(Community Story)’가 담겨 있는 중요한 역사적 사료이자 문화유산이기에, 이 같은 축제를 매년 벌이는 것은 미래 예술가들이 전통춤의 맥과 얼을 이어가고자하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
 
과거의 춤, 그 전통과 원형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의 춤을 그리는 대학생들의 춤축제인 ‘고무〮신〮춤〮축제’는 오는 3일(화)부터 4일(수)까지 양일간 저녁 8시에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열린다. 한편 ‘춤&판’은 30-60대 전문 춤꾼들의 춤판으로 9월 6일(금)부터 8일(일)까지 저녁 8시에 강남구 SAC아트홀에서 개최된다. 각각 축제가 열리는 장소가 다르니 관람 시 유의해야 한다.
 
이번 축제는 경희대학교, 국민대학교, 단국대학교, 동덕여자대학교, 상명대학교, 서경대학교, 서울기독대학교, 성신여자대학교, 수원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용인대학교, 중앙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체육대학교, 한성대학교까지 15개 대학에서 한국무용을 전공하는 대학생들이 대학별로 팀을 이뤄 작품을 준비했다.
 
무엇보다 금년에는 서울경기권 15개 대학에서 한국무용을 전공중인 댄서 15명이 각 대학에서 추천되어 연합으로 공연을 올리는 ‘프로젝트 Go 1’이 새롭다. 작품 '못 먹어도 고'는 실패를 두려워하는 청춘들에게 용기내어 도전하자고 외치는 작품으로 15명의 댄서들이 공동안무자로 협업했다. ‘프로젝트 Go 1’은 각자 개별적으로 개성을 드러내면서도 함께 전통춤의 맥을 이어가는 하모니를 만들기 위해 9월 3일(화)과 4일(수) 양일간 공연을 하고, 각 공연 마지막에 관객들과 함께 플래시몹으로 하나된 춤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또한 대학춤축제의 의미를 더욱 살리기 위해 기존에 축제 행사 진행을 춤협회의 회장단이나 이사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던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대학간 연합팀인 ‘프로젝트 Go 1’의 구성원 중 3명이 사회를 맡아 전통춤의 젊은 축제의 의미를 더욱 실질적으로 가져가고자 한다.
 
‘춤&판 고무〮신〮춤〮축제’ 중 ‘춤&판’은 전통춤의 다양한 레파토리를 30대부터 60대까지의 다양한 연령층의 댄서들을 통해 볼 수 있는 독무 형태의 전통 춤판이다.
 
-----------------------------------------------------------------
옛 것을 융합해 새로운 세상을 여는 2019 춤&판 고무신춤축제
상명아트센터 계당홀과 SAC아트홀에서 5일간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