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불꽃축제, 13호 태풍 '링링' 북상으로 인한 연기
여수 불꽃축제, 13호 태풍 '링링' 북상으로 인한 연기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09.0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북상으로 인한 여수 불꽃축제 연기
10월 중순이나 하순쯤 축제 개최예정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9월 7일 개최 예정이었던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가 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10월로 미뤄졌다.

여수시는 주말(7~8일)에 북상하는 태풍으로 인해 행사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거리의 배너와 현수막을 철거하는 한편, 날짜가 확정되는 대로 보도자료와 SNS 등을 통해 다시 홍보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여수시 관계자는 주말 행사가 많은 9월을 피해 10월 중순이나 하순쯤으로 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여수와 사랑에 빠지다!(Fall in love with Yeosu!)'를 주제로 열리는 여수 불꽃축제에서는 타워크레인 불꽃과 동백꽃 모형 불꽃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

태풍 북상으로 인한 여수 불꽃축제 연기
10월 중순이나 하순쯤 축제 개최예정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