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광장’전 등 대규모 기념행사 개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9.0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술 100년을 조망하는 국립현대미술관 3관 통합전 ‘광장’
동시대 ‘광장’ 의 역할과 의미 탐색하는 다원예술, 워크숍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미술 100년을 조명하는 대규모 기획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를 비롯한 다채로운 기념 행사를 9월부터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969년 10월 20일 개관 이래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으로서 한국미술의 연구․수집․전시 및 해외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 왔다. 개관 50년을 맞아 지난 50년의 활동을 돌아보고 한국미술과 미술관이 나아갈 미래를 국민과 함께 그려본다는 취지 아래 ‘광장’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미술 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9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전시, 다원예술, 국제세미나, 워크숍 등이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과천, 서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개관 50주년을 맞는 10월 20일(일) 당일에는 국민과 함께 50돌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덕수궁, 과천, 서울 3관을 무료 개방한다(청주관은 상시 무료). 추석연휴(9.12~14)와 ‘2019 미술주간’(9.25~10.9)에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1~3부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먼저 20세기 여명부터 현재까지 ‘광장’을 뜨겁게 달군 한국 근현대미술을 조명하는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을 시대별로 나누어 덕수궁(1부), 과천(2부), 서울(3부) 3관에서 개최한다. 한국미술 100년을 대표하는 회화, 조각, 설치 등 570여 점의 작품을 총망라하는 대규모 전시다. 3부에 해당하는 서울관 전시가 9월 7일(토) 가장 먼저 개막한다.

‘광장’ 3부 (서울관 9.7~2020.2.9)는 2019년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를 갖는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민주화 투쟁의 역사, 촛불집회를 통해 광장은 역사성과 시의성을 모두 지니며 장소성을 초월하는 특별한 단어가 되었다. 3부 전시는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광장을 움직인 공동체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으며, 그 속에서 개인이 맞닥뜨리는 문제와 상황은 어떤 것인지 살펴본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전시와 공연, 온라인 공간, 단편소설집 등 미술관 안팎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펼쳐진다. 오형근, 송성진, 함양아, 홍승혜, 에릭 보들레르, 날리니 말라니 등 작가 12명의 작품 23점을 선보인다. 

소설가 7명(윤이형, 박솔뫼, 김혜진, 이상우, 김사과, 이장욱, 김초엽)이 전시를 위해 ‘광장’을 주제로 집필한 단편 소설 7편을 묶은 소설집 ‘광장’(워크룸프레스)도 개막일에 맞춰 출간된다. 관람객들은 전시장에서 출간된 책을 볼 수 있고, 9월 27일(금)과 28일(토)에 진행되는 출간 기념 연계 행사에도 참여 가능하다. 

‘광장’ 1부와 2부는 10월 17일 동시 개막한다. 먼저《광장》1부 (덕수궁관 10.17~2020.2.9)는 1900~1950년의 시기를 다룬다. 19세기말 개화기에서부터 일제강점기, 해방을 거치면서, 격동의 시대 한가운데에도 ‘의로움’의 전통을 지켰던 역사적 인물과 그들의 유산에 대해 살펴보는 전시이다. 

‘광장’ 2부 (과천관 10.17~2020.3.29)는 한국전쟁부터 현재까지 예술이 삶과 함께하는 의미를 모색,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를 한국사회와 광장을 통해 되돌아본다.‘전쟁과 애도’,‘혁명과 열정’,‘치유와 공존’ 등의 주제어를 통해 미술관 소장품 뿐 아니라 국내·외 주요 작품들로 각 시대를 새롭게 해석한다. 

 

 ▲ 광장 연계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 2019’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 2019’는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광장》3부 전시와 주제를 공유하여, ‘동시대 광장’의 의미와 역할을 질문하는 다원예술 작품 3편을 각각 9월, 10월 그리고 2020년 2월에 선보인다.

첫 번째로 핀란드 작가 유하 발케아파(Juha Valkeapää), 타이토 호프렌(Taito Hoffrén)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곳으로의 10번의 여행’이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관 종친부 마당 앞에서 열린다. 두 작가는 종친부 마당에 텐트를 세워 관객을 손님으로 대접하고 자신의 삶을 이야기하면서 일시적인 모임을 형성한다.  두 번째로 네덜란드 작가 카럴 판 라러(Karel van Laere)의 ‘존재하지 않는 퍼포머’가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관 내부에서 열린다. 최면에 빠져 움직이지 않는 작가의 신체를 한국 무용수 3인 사물처럼 움직이며 신체, 의지, 사회를 언급한다.

마지막으로 ’광장’ 3부 전시 폐막에 맞춰 VR 아티스트 룸톤(ROOMTONE), 공연연출가 정세영, 로보틱스 아티스트 이장원이 협업한 신작 공연 ‘개인주의자의 극장’이 2020년 2월 7일부터 9일까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작가들은 가상현실(VR), 모션 캡쳐(Motion Capture) 등의 기술을 무대 위에서 활용하여 미래의 광장, 가상화된 광장을 고민한다. 

 

▲ ’광장’ 전시 연계 교육·문화 프로그램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광장을 주제로 본 전시의 다양한 해석과 이해를 돕는 교육·문화행사도 마련된다. 먼저 ‘광장’ 3부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작가와의 대화, 큐레이터 토크, 강좌, 워크숍으로 구성된 ‘전시를 말하다’, ‘광장의 글과 그림’을 주제로 ‘근현대미술사 아카데미’(10.15~12.17 매주 화)가 열리며, 동시대 미술과 사회를 주제로 ‘동시대문화예술강좌’(10.11~11.29 매주 금)가 열릴 예정이다. 

지난 50년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발행한 전시 도록 700여 권을 모아 미술관의 역사를 회상하고 공유하는 참여형 워크숍 ‘미술관 책방’(10.17~2020.3.31)을 상시로 운영한다. 청소년 대상 신규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감상, 비평에서 나아가 공동으로 작품을 제작하고 전시를 구성해보는 ‘청소년 특별 워크숍’, 청소년 단체를 위한 ‘MMCA하이라이트’를 통해 미술관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관람객이 미술관 5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을 촬영하고 미술관에 바라는 자신만의 메시지를 작성하여 모두가 미술관 광장의 주인공이 되어보는 참여형 프로그램 ‘디지털 광장’(10.17~12.31)이 운영된다. 관람객의 다양한 메시지는 미래 미술관을 위한 빅데이터로 향후 국립현대미술관의 역할 모색을 위한 주요한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계기로 마련한 ‘광장’전은 물론 다양한 교육 문화 프로그램들이 국민과 함께 미술관 50주년을 기념하고 즐기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속에 더 친숙하게 다가가는 미술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광장’전 등 대규모 기념행사 개최

한국미술 100년을 조망하는 국립현대미술관 3관 통합전 ‘광장’
동시대 ‘광장’ 의 역할과 의미 탐색하는 다원예술, 워크숍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