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드라마 관계자 "안재현 외도? 오히려 혼자 다녀서 오연서 힘들어해"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9.0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VS 안재현 끝없는 진실 공방
안재현 드라마 관계자 "안재현 우울해 보여...염문 분위기 전혀 없었다"
출처: 연합뉴스 ㅣ 구혜선, 안재현, 오연서
출처: 연합뉴스 ㅣ 구혜선, 안재현, 오연서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안재현과 구혜선이 나눈 문자의 내용이 공개되며 진실 공방 제 2라운드가 시작된 가운데, '안재현의 외도가 이혼 사유'라는 구혜선의 주장을 반박하는 드라마 관계자의 증언이 나왔다. 

지난 4일 디스패치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문자 내용을 공개하며 '안재현의 외도를 직접적으로 가늠할 만한 내용은 없다'는 골자의 보도를 전했다. 이로 인해 그간 '안재현이 가해자'라는데 힘이 실려있던 여론이 요동치며 혼란한 진실공방이 다시 시작됐다. 

구혜선은 해당 보도 이후 자신의 SNS에 '촬영 중인 드라마의 여배우와 염문설을 들었다'며 다시 한번 안재현의 외도가 파경의 원인 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안재현이 촬영 중인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안재현, 오연서 사이에 이상 분위기는 전혀 없었다"는 것.

그는 "드라마 촬영이 7월쯤 시작됐는데, 안재현은 배우들과 어울리지 않고 어쩐 일인지 주로 혼자 지냈다"며 염문설과는 거리가 있는 안재현의 모습을 전했다. 

이어 "안재현은 우울하고 어두워 보였다. 구혜선의 폭로가 시작되고 나서야 안재현이 왜 현장에서 우울해 보였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정말 촬영 내내 거의 혼자 지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현장 관계자들은 안재현이 상대역인 오연서, 김슬기와 수다를 떠는 모습을 거의 볼 수 없었다며 "오히려 오연서가 그것 때문에 힘들어했다. 두 사람 사이에서 이상한 분위기는 1도 감지되지 않았다" 고 구혜선의 주장과 다소 배치되는 증언을 했다. 

한편 구혜선의 저격 발언 이후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발언이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라는 점을 언급하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

안재현 드라마 관계자 "안재현 외도? 오히려 혼자 다녀서 오연서 힘들어해"

구혜선 VS 안재현 끝없는 진실 공방
안재현 드라마 관계자 "안재현 우울해 보여...염문 분위기 전혀 없었다"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