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터데이’ 히메쉬 파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테닛’ 캐스팅…기대감 UP
‘예스터데이’ 히메쉬 파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테닛’ 캐스팅…기대감 UP
  • 김지현
  • 승인 2019.09.0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버설 픽쳐스
유니버설 픽쳐스

 

[문화뉴스 MHN 김지현기자]영화 예스터데이의 주인공 히메쉬 파텔이 차기작으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테닛에 캐스팅되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예스터데이는 비틀즈가 사라진 세상, 유일하게 그들의 음악을 기억하는 무명 뮤지션 잭에게 찾아온 인생을 뒤바꿀 선택을 그린 이야기.

 

영화 예스터데이는 이 작품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히메쉬 파텔이 2020년 차기작으로 크리스토퍼 놀란의 신작이자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테닛에 전격 캐스팅되며 눈길을 끈다.

주요기사

 

영화 속 무명의 뮤지션 잭 말릭으로 분한 히메쉬 파텔은 1990년 출생인 영국 태생이다. 영국을 대표하는 명감독 대니 보일과 리차드 커티스를 통해 캐스팅에 낙점된 히메쉬 파텔은 이 작품을 통해 인셉션’, ‘인터스텔라의 크리스토퍼 놀란의 차기작에도 선정되는 행운까지 거머쥐었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신작으로 전세계가 주목하는 기대작 테닛까지 캐스팅 된 히메쉬 파텔은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빛나는 영국 및 할리우드를 대표할 차세대 배우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수천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에 캐스팅, 영화와도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준 히메쉬 파텔은 연기 뿐 아니라 섬세하고도 놀라운 가창력까지 선보이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함께 호흡을 맞춘 대니 보일 감독, 리차드 커티스 감독, 파트너 릴리 제임스 및 에드 시런까지 이구동성으로 그의 뜨거운 열정, 디테일의 열연, 신선한 마스크 등에 모두 극찬을 전한 바 있다. 히메쉬 파텔은 "영화 예스터데이는 스크린 데뷔작을 떠나서 나에게 기적같은 영화다. 모두가 나에게 큰 에너지와 사랑을 전해준 운명적인 만남이었다" 라고 전했다.

 

이미 전세계에서도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주인공 히메쉬 파텔의 스크린 데뷔작 영화 예스터데이는 오는 18일 대한민국에서 개봉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