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예선] '축구는 삼바' 브라질, 아르헨에 3-0 대승.. 우루과이도 승
  • 문화뉴스 박문수
  • 승인 2016.11.1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이 완벽한 경기력으로 아르헨티나에 3-0으로 승리했다

   
▲ 아르헨티나전에서 선제 득점포를 가동한 쿠치뉴 ⓒ FIFA 공식 홈페이지

[문화뉴스] 리오넬 메시가 복귀전을 치른 아르헨티나가 브라질에 제대로 농락 당했다.

희비가 엇갈렸다. 축구는 역시 삼바였다. 탱고 축구 아르헨티나는 다시 한 번 승점 3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최근 4경기 연속 무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게다가 2연패다. 칠레가 콜롬비아와 비기면서 승점 차가 벌어졌다.

브라질은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브라질 벨루오지존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11라운드' 아르헨티나와의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챙긴 브라질은 남미 예선 5연승을 기록하며 7승 3무 1패로 선두를 질주했다. 파라과이전에 또 한 번 패한 아르헨티나는 5위 등극에 실패했다. 4승 4무 3패의 아르헨티나는 6위를 기록하며 월드컵 본선 플레이오프 티켓 마지노선인 5위 칠레와의 승점 차가 1점으로 벌어졌다. 오히려 7위 파라과이(15점)와 페루(14점)의 추격을 받게 됐다. 4위 에콰도르가 우루과이에 패하며 승점 차를 1점으로 유지한 게 유일한 위안이었다.

그러나 다음 일정이 빡빡하다. 아르헨티나의 다음 상대는 3위 콜롬비아다. 쉽지 않다. 만일 패한다면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는 점차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대로라면 탈락도 당연지사다.

브라질은 영리했고, 아르헨티나는 효율성이 떨어졌다. 희비가 엇갈렸다. 감독 지략 대결은 물론 선수들 기량에서도 브라질의 압승이다. 아르헨티난 안 풀렸다. 아니 못 풀었다. 브라질은 기회를 제대로 살렸다.

전반 24분 쿠치뉴가 선제 득점을 터뜨렸다. 일명 쿠치뉴 존에서 터진 감각적인 득점포였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쿠치뉴는 감각적인 드리블에 이은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아르헨티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네이마르가 추가 득점을 터뜨리며 2-0으로 앞서갔다. 제수스가 왼쪽에서 쇄도하던 네이마르에게 패스를 내줬고 이를 받은 네이마르가 오른발로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A매치 통산 50번째 득점이다.

이후에도 브라질이 경기를 주도했고 후반 13분 파울리뉴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3-0을 만들었다. 주도권은 오히려 아르헨티나가 잡았지만 효율성에서 브라질이 상대를 압도했다. 경기 막판에는 브라질이 지속해서 공격의 고삐를 당기며 아르헨티나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3-0. 브라질의 완승이었다.

한편, 2위 우루과이는 에콰도르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파라과이 원정길에 오른 페루는 4-1로 승리했고, 콜롬비아와 칠레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는 볼리비아와의 홈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문화뉴스 박문수 기자 pmsuzuki@mhns.co.kr 




 
MHN 포토
문화뉴스 박문수 | pmsuzuk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