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박항서, 히딩크와의 중국전에서 2-0 완승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와의 중국전에서 2-0 완승
  • 신유정 기자
  • 승인 2019.09.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X히딩크 뜨거운 눈물의 재회
중국전 승리, 베트남 대표팀의 탄탄한 조직력 돋보여...
출처 : 베트남 축구협회
출처 : 베트남 축구협회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쌀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지난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거스 히딩크 감독의 중국 U- 22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두 팀은 내년 1월 열리는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비를 위해 평가전을 치렀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진출할 수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에게 히딩크 감독과의 만남은 누구보다도 중요했다. 박 감독은 “17년 전 히딩크 감독은 한국 언론의 많은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히딩크 감독은 한국과 선수들을 믿었다. 그리고 한국을 강한 팀으로 만들었다”며 히딩크 감독과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렸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수석코치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춰 4강 진출 쾌거를 합작했던 박항서 감독과 히딩크 감독이 정식 경기에서 사령탑 지략 대결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악수와 가벼운 포옹을 한 박항서 감독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보였지만 승부에서는 양보하지 않았다.

한편, 베트남과 중국의 스타일은 분명했다. 베트남은 수비 후 빠른 역습을 노렸고, 중국은 측면에서 크로스를 활용하는 높이 축구를 펼쳤다. 베트남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중국을 공략했고, 응우옌 띠엔 린이 해결사로 나서 멀티 골 활약을 펼쳤다.

주요기사


응우옌 띠엔 린은 전반 18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중국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들어서도 공세의 수위를 늦추지 않았고, 응우옌 띠엔 린이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응우옌 티엔 린은 후반 13분에 크로스에 이은 마무리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어 2-0 승리에 일등 공신이 됐다.

중국은 끊임없이 골을 노렸다. 높이를 활용한 세트피스, 크로스 플레이를 이어 갔지만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

박항서X히딩크 뜨거운 눈물의 재회
중국전 승리, 베트남 대표팀의 탄탄한 조직력 돋보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