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 '미디어펑크: 믿음, 소망, 사랑' 전시 개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미디어펑크: 믿음, 소망, 사랑' 전시 개최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9.1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10일부터 10월 2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
출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2019년 아르코미술관 주제기획전  '미디어펑크: 믿음·소망·사랑' 전시를 오는 9월 10일부터 10월 2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2019년, 작금의 영상이미지는 스마트폰으로 접속하는 SNS와 유튜브(Youtube)의 콘텐츠들로 인지되며 스마트폰 등을 통해 다양한 카테고리의 동영상들이 몇 초 간격으로 소개되고 재생된다.

소위 ‘짤’이라 불리는 인터넷밈(meme)과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를 이용한 현란한 편집과 시각적 유희는 우리 삶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이제 정지된 이미지와 텍스트가 아닌, 동영상을 통해 얻은 정보가 더 신빙성을 가지며, 누구나 카메라와 편집 프로그램만 있으면 자신만의 채널을 만들어 불특정 다수와 공유하고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반면 편집된 영상 이미지와 서사는 실체 없는 진실과 허구,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치열한 논란을 생산하여 사회를 작동시키며 대중을 선동하거나 통합 혹은 분열, 대립하게 만든다. 하지만 영상 이미지가 만들어낸 세계의 양면성과 쾌락주의를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상이미지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사랑은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

이에, '미디어펑크: 믿음·소망·사랑'은 각종 디바이스로 재생되는 영상이미지가 일상은 물론 사회에 관여하고 조종하는 현실을 들여다본다. 관습에 안착된 문화 혹은 경향을 전복하려는 ‘펑크(Punk)’의 의미와 영상이미지의 콘텐츠에 대한 믿음과 열망이 가득한 세태를 전시 제목에 반영하여 사회 안에서 옳다고 믿어지거나 고착화되어 작동하는 개념들을 작품을 통해 다른 시선으로 재생해보고자 한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출품작들은 파편화된 이미지와 사운드, 뒤집힌 서사를 전시장에 나열해 세계에서 누락된 존재와 모순된 구조를 드러낸다. 더불어 순차적 서사와 시간에 대한 감상자의 기대를 배반해 인지의 규칙을 교란하고, 암묵적으로 약속된 사회적 체계와 조장된 '밝은 미래'에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

'미디어펑크: 믿음·소망·사랑'은 디지털매체환경과 기술미학을 탐구하기보다 엇갈린 이미지의 배열과 선형적 논리에 기댄 이해를 지양하는 작품들을 전시장에 선보임으로써 영상 콘텐츠들이 재생하는 이미지와 그 이미지를 소비하는 방식에 균열을 내고 질문을 유발시킨다. 

아울러 본 전시는 아르코아카이브와의 연계 전시로, 아르코아카이브의 연구총서인 '미디어비평총서'와 '미디어챕터' 그리고 아카이브 포트폴리오에 소장된 작가들이 전시에 참여하여 아카이브 소장 자료에 기반을 둔 연구를 실현한다. 전시장에는 작가들의 포트폴리오와 아르코 미디어-프로젝트 관련 자료들이 비치되어 관객의 이해를 도우며, 시각예술연구공간으로서의 아르코 아카이브를 강조하고자 한다.

--------------------------

오는 9월 10일부터 10월 2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