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말로 추동되는 광개토대왕비 석회탁본 3억5천만∼6억원 경매
19세기말로 추동되는 광개토대왕비 석회탁본 3억5천만∼6억원 경매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9.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옥션 24일 133억원치 경매
출처 : 케이옥션, 우메하라 류자부로의 1941년작 '무당춤을 추는 최승희’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일본 근대화단에서 활약한 우메하라 류자부로의 1941년작 '무당춤을 추는 최승희’가 출품된다. 2017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전시를 통해 국내에 처음 공개된 이 작품 추정가는 2억5천만 원에서 3억5천만 원으로 오는 24일 케이옥션 경매에 출품된다.

르누아르를 사사한 류자부로는 서양 유화에 일본 전통미술을 접목한 장식적인 회화 세계로 유명했다.

출처 : 케이옥션, 광개토대왕비 석회 탁본

또한, 이번 경매에서는 19세기 말 작업한 것으로 추정되는 광개토대왕비 석회 탁본이 추정가 3억5천만∼6억 원에 출품된다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에 있는 광개토대왕비는 414년 장수왕이 아버지 광개토왕 공적을 기리고자 세운 석비로, 높이 6.39m, 너비 1.35∼2m인 응회암 비석의 네면 모두에 글자가 쓰여 있다. 지금까지 1천775자 명문이 확인됐으며 140여 자는 훼손돼 판독이 어렵다.

이번 출품작은 비석 표면에 석회를 발라 작업한 석회 탁본이다. 탁본 작업에는 고려지 총 40장과 그을음을 긁어모아 만든 먹이 쓰였다. 상당히 이른 시기 작업으로 추정되며 배접이나 장황을 하지 않은 덕분에 탁본 당시 모습을 유지해 가치가 높다고 케이옥션은 설명하고 있다.

1956∼1959년 작가 62명이 그린 삽화 214점을 모은 '삽화첩', 명성황후가 친척인 민규호 아들 민영소에게 직접 쓴 편지도 출품됐다.

주요기사

김환기의 뉴욕 시절 작업인 '23-Ⅴ-68 #22'(1968)가 추정가 6억∼10억 원에 출품된 것을 비롯해 유영국, 이우환, 박서보, 박수근, 장욱진, 김창열, 이대원 등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는 작가들 작업도 두루 만난다.

133억원 규모의 출품작 215점은 14일부터 경매 당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사옥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

19세기말로 추동되는 광개토대왕비 석회탁본 3억5천만∼6억원 경매

케이옥션 24일 133억원치 경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