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화보] '배가본드' 수지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로 완벽변신'
[MHN화보] '배가본드' 수지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로 완벽변신'
  • 이지숙
  • 승인 2019.09.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지
수지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배우 배수지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수지
수지

 

'의사 요한’ 후속으로 9월 20일 첫 방송 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연출 유인식/극본 장영철 정경순/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다. 

주요기사

수지
수지

수지는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를 연기한다. 극중 고해리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던 중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지고, 졸지에 성난 유가족을 상대하면서 생각지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수지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흥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첩보 액션이라는 장르를 해본 적이 없어서 호기심이 일고 설렜다. 고해리라는 캐릭터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소감을 밝혔다.
 

수지
수지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 액션 멜로로, 장장 1년 여 간의 제작기간, 모로코와 포르투갈을 오가는 해외 로케 촬영을 진행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배가본드(VAGABOND)’는 9월 20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