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뮤직페스티벌 개최...광화문 광장에서 펼쳐지는 K팝 축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9.17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로 진행되는 서울뮤직페스티벌, 광화문 광장에서 처음 선보이는 K팝 축제로 기대감 고조
출처 : 서울시, SMUF 공식 포스터
출처 : 서울시, SMUF 공식 포스터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내달 6일까지 총 9일간에 걸쳐서 제1회 서울뮤직페스티벌(SMUF)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처음으로 K팝 축제가 열리는 것이다. SMUF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기본 계획의 첫 프로젝트 일환이다. 특히 서울시가 직접 축제를 개최하여 고가의 입장권이 아닌 누구나 열린 공간에서 K팝을 즐길 수 있게끔 한다는 목표이다.

SMUF에는 발라드, 인디, 댄스, 힙합, 트로트 등 장르별 K팝 스타들이 출연해 6개의 주 공연을 선보인다. 28일 열리는 'SMUF 레전드'는 개막 공연이다. 서울시는 장르별 최고의 아티스트가 한국 대중음악의 모든 것을 한데 모아 보여줄 것임을 전했다. 30일에 진행되는 'SMUF X ZANDARI'는 국내 대표 인디 음악 축제인 '잔다리 페스타'와 협업해 진행된다. 여기에는 홍대 인디음악계 뮤지션 5팀이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내달 1일에는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의 월드 파이널 대회와 아시아 20개국에 생중계하는 SBS MTV 공개방송이 이어진다. 2일 진행되는 'SMUF 힙합'에서는 국내 대표 래퍼 5팀과 '쇼미더머니' 출연자를 만날 수 있다. 페스티벌의 마지막 날인 6일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돌스타들이 'SMUF K팝' 무대에 오른다. 한국 대중음악 산업 현장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SMUF 톡'에는 배윤정 안무가, 김이나 작사가, 브랜뉴뮤직 라이머 대표 등이 출연한다. 이외에도 미래의 스타를 꿈꾸는 청년들에게 무대를 제공하는 'SMUF 버스킹'과 'SMUF 미니콘' 등도 준비되어 있다.

서울시는 서울관광재단,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하여 1만 명 이상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대중음악 축제로 준비한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나 일부 좌석은 예약해야 하며, 최종 출연진은 오는 26일 축제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

28일 서울뮤직페스티벌 개최...광화문 광장에서 펼쳐지는 K팝 축제

무료로 진행되는 서울뮤직페스티벌, 광화문 광장에서 처음 선보이는 K팝 축제로 기대감 고조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