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가볼만한곳] 신명으로 내일을 여는 '부평풍물대축제' 27일부터 29일 개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9.22 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참여형 축제, '부평풍물대축제'....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 대표공연예술제에 6년 연속 선정

▲ 인천광역시_부평구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신명으로 내일을 여는 축제의 장’ 부평풍물대축제의 성대한 막이 오른다. 부평구가 주최하고 부평구축제위원회가 주관하는 ‘2019 부평풍물대축제’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부평구 부평대로와 부평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23회를 맞는 부평풍물대축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 대표공연예술제에 6년 연속 선정되는 등 인천의 명실상부한 대표 축제로, 풍물을 소재로 부평의 특색을 살린 전통문화 예술축제다.

특히 부평풍물대축제는 주민이 준비 단계부터 본 행사까지 함께하는 주민참여형 축제다. 수준 높은 공연예술과 다양한 볼거리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관람객들도 축제를 눈으로만 보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참여해 함께 만들어 간다. 인천시민 모두가 하나 돼 화합할 수 있는 소통과 참여의 장이다.

‘부평, 신명으로 내일을 열다’를 슬로건으로 마련된 ‘2019 부평풍물대축제’는 크게 공연예술축제와 거리예술축제로 나눠 진행된다. 공연예술축제인 ‘전통연희 판’에서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나라 ‘6대 농악’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고, 5개 대학 학생들이 참여하는 ‘대학교 전통연희대전’도 축제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여기에 ‘청출어람’에서는 30~40대의 젊은 명인 7명을 악기 분야별로 초청해 공연을 선보이는 ‘젊은 명인전’이, ‘창작연희 페스티벌’에서는 20개 민간단체들의 신명나는 한 판 놀음이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거리예술축제에서는 시민들이 자발적 주체가 돼 건강과 복을 기원하는 의미의 오방색을 표현하는 시민참여 퍼포먼스 ‘도전 다함께 부평’, 축제에 참여하는 전문 풍물단과 부평구 22개 동 풍물단, 시민들이 모두 함께하는 ‘대동놀이 부평 만만세’도 진행된다. 이 외에 인천시 소재 5개 구립풍물단의 교류와 화합의 공연인 ‘인천구립 연합전’, 전문 공연단과 부평구 22개 동의 특색을 살려 만드는 퍼레이드인 ‘전진하라 부평’ 등도 준비됐다.

여기에 부평구 생활문화동호회 70여 개 팀 700여 명이 참여하는 ‘2019 부평생활문화축제’도 병행된다. 시민무대에서는 음악과 무용을 기반으로 하는 동호회가 악기연주, 댄스, 합창 등 다양한 생활문화 볼거리를 제공하고, 특설시민무대 앞 체험존에서는 그림자 인형극 체험, 훌라댄스 소품 만들기 체험 등이 실시된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민과 관이 함께 만들어 온 부평풍물대축제가 올해로 23회를 맞았다”며 “모두가 화합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인천 가볼만한곳] 신명으로 내일을 여는 '부평풍물대축제' 27일부터 29일 개최

주민 참여형 축제, '부평풍물대축제'....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 대표공연예술제에 6년 연속 선정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