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후 폐허속에서 피어난 소녀들의 우정... 오페라 '1945'
  • 박은상 기자
  • 승인 2019.09.2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투쟁을 바라보는 또다른 시각
출처 :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출처 :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박은상 기자] 오는 9월 27일(금)부터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국립 오페라단의 '1945' 공연이 진행된다.

오페라 '1945'는 배삼식 원작의 '1945'를 오페라로 새롭게 재탄생 시킨 무대이다. 오페라 '1945'는 해방 직후인 1945년 가을, 중국 만주에 살던 조선인들이 해방된 고국으로 가는 기차를 기다리며 머물렀던 전재민 구제소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은 조선인인 분이와 일본인인 미즈코 두 여인이다. 전쟁의 아수라장 속에서 서로 도우며 살아남아 조국을 향한 마지막 발걸음을 옮기며 겪는 문제들이 주 내용이다.

이는 악한 일본인과 착한 조선인의 대립이라는 통념적인 내용이 아닌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고 남을 이롭게 하는 인간의 보편적인 마음에 포커스를 맞춘다.

분이 역할은 이명주가, 미즈꼬 역할은 김순영이 담당한다. 오페라는 27일 19시 30분부터, 28일 16시부터 약 2시간 20분간 진행된다.

-------------------

전쟁후 폐허속에서 피어난 소녀들의 우정... 오페라 '1945'

민족투쟁을 바라보는 또다른 시각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