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을 넘어 포용으로'...한글날 맞이 일상 속 혐오 언어 성찰 행사 개최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적 언어 바꿔요…한글날 맞아 서울시 토론회·발표회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한글날을 맞아 일상 속 차별과 혐오의 언어를 성찰하는 행사를 준비했다.
 
서울시는 오는 8∼9일 시민청에서 차별적 언어를 다루는 학술토론회와 시민발표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8일 열리는 토론회는 '시민 관점에서 보는 공공언어, 차별을 넘어 포용으로'를 주제로 소수자, 연령, 국적에 따른 차별적 언어의 실태를 논할 예정이다.
 
정희진 문화평론가, 마상룡 탈근대철학연구회 공동대표, 정성현 세종국어문화원 연구위원, 제프 할러데이 고려대 교수, 신지영 고려대 교수, 김진해 경희대 교수가 발제한다.
 
김연주 서울시 젠더 자문관, 노유다 움직씨출판사 대표, 김찬호 성공회대 초빙교수, 고길섶 고창군 공동체지원센터장이 토론자로 나와 차별적 언어의 개선 방안을 토론한다.
 
발표대회는 오는 9일 열린다. 예선을 거친 참가자들이 직접 경험한 포용과 배척의 언어를 발표한다. 우수자 3명은 서울특별시장상을 받게 된다.
한글날인 9일 오전 11시 30분 광화문광장에서는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에게 꽃을 바치는 행사가 열린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포용적인 사회문화를 만들려면 차별적 언어를 화합과 배려의 언어로 바꿔야 한다"며 "차별적 용어를 누구나 이해하기 쉽고 바른 공공언어로 바꿔 나가겠다"고 전했다.
--------------------------------------------------------

차별적 언어 바꿔요…한글날 맞아 서울시 토론회·발표회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