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류의 장, '정선 아리랑제' 장윤정·캔 인기가수 공연과 불꽃놀이로 폐막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0.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랑을 주제로 한 가장 오래된 축제 제44회 정선아리랑제, 오늘 7일 오후 6시 폐막
아리랑 포럼, 전시회, 멍석 아리랑, 아리랑 경창대회, 정선아리랑 인형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출처: 정선군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아리랑을 주제로 한 가장 오래된 축제인 정선아리랑제가 오늘 7일 오후 6시 강원 정선군 아라리공원 특설무대에서 폐막 공연 '아리랑-평화'로 막을 내린다.

정선아리랑제는 정선아리랑의 전승과 보존을 목적으로 1976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44회를 맞이했다.

'하나 된 아리랑, 평화를 노래하다'를 주제로 지난 4일 개막한 정선아리랑제에는 국내외 관광객 8만여 명이 찾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올해는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계층의 소리꾼이 관광객에게 한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선사하였으며 개막식에 앞서 정선군민들이 펼친 평화 기원 길놀이 '아라리 길놀이'는 관광객과 정선주민이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연출했다.

이어 아라리센터에서 펼쳐진 개막공연 '아리 아라리'는 감동, 전율, 열정의 뮤지컬 퍼포먼스로 많은 박수를 받았다.

아리랑 포럼, 전시회, 멍석 아리랑, 아리랑 경창대회, 정선아리랑 인형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 행사장마다 관람객으로 북적였으며 정선 야간 관광 행사 '아라리 밤마실∼정선 별을 헤는 밤'도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오늘의 일정은 나흘간의 축제 일정을 마무리하는 7일 오후 6시부터 인기가수들이 총 출동하는 폐막공연으로 마련된다. 특히 폐막공연에 이어 2,000여발의 불꽃놀이가 밤 하늘을 수놓는 장관을 연출하며 내년 정선아리랑제를 기약한다.

-----------------

아리랑을 주제로 한 가장 오래된 축제 제44회 정선아리랑제, 오늘 7일 오후 6시 폐막
아리랑 포럼, 전시회, 멍석 아리랑, 아리랑 경창대회, 정선아리랑 인형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MHN 포토
홍현주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