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 초청연주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 초청연주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0.0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 초청연주
공연 이외에도 우정과 화합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
출처: 세종문화회관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이 오는 10월 19일(토) 오후 7시, 독일을 대표하는 어린이합창단인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WDR Kinderchor Dortmund) 초청 연주회를 개최한다. 

독일 어린이 합창계의 권위자 쥘료 다부토비치(Željo Davutović)가 창단한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은 유럽에서 가장 큰 합창전문 음악학교 Chorakademie에 소속되어 뛰어난 기량을 인정받은 9~14세 여학생 중심의 합창단이다. 6세 때부터 체계적인 성악 레슨과 수많은 오디션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아 독일의 여러 오페라 하우스뿐만 아니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폴란드 등 전 유럽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의 한국인 부지휘자인 정나래씨가 함께 내한, 한국과 독일의 어린이합창단을 통한 문화교류를 강화하는 의미있는 연주가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의 1부는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이 종교곡과 세계가곡을 연주하고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이 작곡가 이호준의 창작곡 ‘Chima Missa’를 연주한다. 2부에는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이 독일 전통 가곡을 메들리로 연주하며 이후에는 양국의 어린이합창단이 함께하는 연합합창을 등 양국의 전통가곡·종교곡·창작미사 등 유소년 합창단의 아름다움을 전하기 위한 최상의 레퍼토리로 구성하였다. 

특히, 한국의 아리랑과 독일 가곡 들장미를 편곡, 독일어와 한국어가 함께 연주되는 이영조 작곡의 ‘Rose on the Arirang’ 등 양국 어린합창단의 음악적 화합을 통한 감동과 울림의 극치를 보여주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연 이외에도 우정과 화합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여 양국의 어린이들이 한층 친밀해지는 시간들을 함께 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 초청연주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독일방송 도르트문트 어린이합창단 초청연주
공연 이외에도 우정과 화합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