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의 걷기축제, '2019 아시아 걷기 총회' 오는 11일 부산에서 개최
아시아 최대의 걷기축제, '2019 아시아 걷기 총회' 오는 11일 부산에서 개최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0.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벡스코, 누리마루, 갈맷길 일원에서 아시아 최대의 걷기축제인 '2019 아시아 걷기 총회(ATC) 부산' 개최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콘퍼런스, 강연, 메디컬 토크쇼 진행
아시아워킹페스티벌, 시민참여 갈맷길 산책
출처: 아시아워킹페스티벌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부산시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벡스코, 누리마루, 갈맷길 일원에서 아시아 최대의 걷기축제인 '2019 아시아 걷기 총회(ATC) 부산'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부산시와 사단법인 걷고싶은부산이 주최하며 2019 ATC 부산 집행위원회와 아시아 트레일즈 네트워크가 주관하며 11개국 34개 단체와 부산시민 등 5천명 이상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1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사흘간 강연 및 토크쇼, 야경투어, 아시아워킹페스티벌, 아시아 트레일즈 네트워크 총회, 템플스테이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첫날 개막식에 이어 벡스코 컨벤션홀 205호에서 진행되는 콘퍼런스는 ‘함께 걷는 아시아, 길 위의 평화’라는 기조강연에 이어 '동해안 대트레일을 열자-오륙도에서 두만강 녹둔도까지’의 발제로 진행된다. 이튿날인 12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걷기와 뇌건강’, ‘걷기와 당뇨병’ 등 기조강연이 이어진다. 메디컬 토크쇼에서는 걷기와 건강의 관계를 흥미롭게 들려줄 예정이다. 

그 중 이튿날부터 시작되는 아시아워킹페스티벌은 시민참여 행사로 대표 코스 2가지와 추천코스 6가지로 구성된다. 각각의 코스는 목적에 맞게 구성었는데 관광코스는 서구의 송도 해안볼레길, 노을코스는 사하구의 을숙도 생태공원, 명상코스는 부산진구의 성지곡 수원지 둘레길, 힐링코스는 해운대구의 달맞이 산책길, 역사코스는 동래구의 동래읍성 역사탐방로, 설렘코스는 금정구의 화동 수원지 산책길이다. 부산시는 이를 통해 갈맷길을 국내외에 널리 홍보하고, 사람중심 보행도시 브랜드를 강화하는 동시에 부산발 보행문화 확산에도 힘쓸 계획이다.

주요기사


시 관계자는 "아시아 걷기 축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부산의 자랑거리인 갈맷길을 걷고 힐링하고 건강도 챙기며 부산 보행문화 확산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벡스코, 누리마루, 갈맷길 일원에서 아시아 최대의 걷기축제인 '2019 아시아 걷기 총회(ATC) 부산' 개최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콘퍼런스, 강연, 메디컬 토크쇼 진행
아시아워킹페스티벌, 시민참여 갈맷길 산책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