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주말식단] 주말을 가족과 함께 백종원의 초간단 레시피 치즈토스트 만들어요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0.1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 치즈토스트 레시피, 단면 양면 한입 크기까지 다양해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매체를 통해 요리를 만드는 영상은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킨다. 그 중에서 체다치즈와 빵만 있으면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치즈 토스트' 만드는 법을 소개한다.

토스트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간식으로, 간편하면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는 것이 토스트의 가장 큰 장점이다. 특히 백종원이 알려주는 토스트는 어떤 맛일지 매우 기대가 된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먼저 치즈토스트를 만들기 위한 재료로 토스트 1개 당 식빵 1장과 체다 치즈 2장, 그리고 기호에 따라 첨가할 딸기잼을 준비한다. 토스트를 만들 코팅팬은 필수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코팅팬 위에 준비한 체다치즈 1장을 깐다. 체다치즈 1장으로는 식빵보다 크기가 작기 때문에 준비한 나머지 체다치즈 1장을 잘라서 식빵크기와 비슷하게 코팅팬에 깔아준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치즈의 가장자리가 녹기 시작하면 준비한 식빵을 치즈 위에 올린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그 뒤 식빵을 위에서 살살 문질러 치즈가 식빵에 골고루 묻도록 한다.

그런 다음 치즈가 안묻어서 남는 곳만 뒤집개를 이용하여 살살 식빵에 붙여주면 된다. 이 때 절대로 센불에 하면 안된다. 센불에 하면 치즈가 금방 타기 때문에 꼭 약한 불에서 조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뒤집개를 이용하여 남은 치즈를 가장자리에 붙여주고 나면, 치즈가 식빵에 완전히 달라붙게 된다. 완전히 달라붙는 상태가 되면 식빵이 코팅팬 위에서 자유롭게 움직인다. 이렇게 되면 치즈토스트가 완성된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이제 완성된 토스트를 접시 위에 놓고 맛있게 먹으면 된다. 기호에 따라서 딸기잼이나 땅콩잼 등을 발라도 되고 연유 등을 뿌려서 먹어도 된다.

지금까지는 식빵의 한쪽 면에만 치즈를 묻혀 만든 단면 토스트라면, 식빵 양쪽 면에 모두 치즈를 묻히는 양면토스트도 가능하다. 양면 토스트도 비슷한 방식으로 만들면 된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아까와 마찬가지로 체다치즈 2장을 코팅팬에 깔고, 그 위에 식빵을 올린다. 식빵을 위에서 살살 돌려가며 치즈를 묻힌 뒤 재빨리 식빵을 뒤집어 식빵 반대편에도 치즈를 묻혀준다. 그리고 묻지 않고 남은 치즈를 뒤집개를 이용해 식빵 가장자리에 붙여준다. 치즈가 식빵에 완전히 달라 붙으면 식빵이 코팅 팬 위에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식빵을 앞 뒤로 뒤집으며 익히면 양면 토스트도 완성된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이 때 주의할 점은 코팅팬의 상태이다. 코팅팬이 벗겨지거나 상태가 좋지 않으면 치즈가 식빵에 깔끔하게 달라붙지 않는다. 그래서 기술력보다는 코팅팬의 상태가 양면 치즈 토스트를 만드는 데 핵심이다.

코팅팬 상태가 안좋아서 양면 토스트를 만드는데 실패한다면, 한입 토스트를 만드는 응용도 가능하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혹시 치즈가 깔끔하게 붙지 않아 실패한 양면 토스트는 체다치즈 비닐이나 랩을 이용하여 딸기잼 등을 발라 돌돌 말아준다. 돌돌 말은 식빵을 냉장고에 넣어 살짝 식혀준 뒤 칼을 이용해 한입 크기로 잘라준다. 한입 토스트는 크기가 작기 때문에 어린 아이들에게 특히 안성맞춤이다.

이처럼 백종원의 치즈 토스트 레시피는 단면, 양면, 그리고 한입 크기까지 가능하다. 필요한 재료도 매우 적고,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니 요리에 자신이 없는 사람도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

주말을 가족과 함께 백종원의 초간단 레시피 치즈토스트 만들어요

백종원 치즈토스트 레시피, 단면 양면 한입 크기까지 다양해





관련기사


 
MHN 포토
김은지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