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올해의 작가상 2019' 개최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인, 박혜수, 이주요, 김아영 4인의 신작 약 20여 점 최초 공개
설치, 미디어, 퍼포먼스, 영상 등 실험적 매체로 동시대 한국미술의 맥 짚어
10월 12일(토)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출처=국립현대미술관
출처=국립현대미술관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19'를 10월 12일(토)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8회를 맞는'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창의적 역량을 보여주는 작가들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있다. 그간 대한민국 대표 미술상으로서 동시대 현대미술의 새로운 방향과 담론을 만들고 미래 비전을 제시해왔다.
 
2019년도'올해의 작가상'은 국내․외 미술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지난 3월 홍영인, 박혜수, 이주요, 김아영을 선정했다. 공통적으로 회화나 조각 같은 전통적인 매체보다는 영상, 설치, 미디어, 퍼포먼스, 현장 제작 등 실험적인 형식과 주제의 작업을 통해 국내․외 미술계에서 주목을 받아온 작가들이다. 총 20여 점의 신작이 이번 전시에서 최초 공개된다.
 
작가들은 한국 사회에 내재된 개인과 사회에 관한 이슈 또는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들에 각기 다른 방식으로 접근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참여 작가들이 전시장 안에서 퍼포먼스, 토론, 설문, 공연, 온라인 중계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작업의 내용과 경계를 확장하고 관람객들에게 입체적인 방식으로 현대미술을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과 SBS 문화재단은 역대 ‘올해의 작가상’ 후원 작가의 지속적 활동을 위해 작가들의 해외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올해의 작가상 해외활동기금'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도‘올해의 작가상’수상자인 정은영 작가의 2019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와 더불어 2012년도 수상자 문경원·전준호 작가의 테이트 리버풀 개인전(2018년), 2016년도 수상자 믹스 라이스의 퐁피두 센터 그룹전(2017년) 등이 모두 올해의 작가상 해외활동기금으로 진행되었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홍영인, 박혜수, 이주요, 김아영 4인의 신작 약 20여 점 최초 공개

설치, 미디어, 퍼포먼스, 영상 등 실험적 매체로 동시대 한국미술의 맥 짚어

10월 12일(토)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