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SA(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및 각종 피싱 피해자에 해결방안 제시
KCSA(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및 각종 피싱 피해자에 해결방안 제시
  • munhwanews
  • 승인 2019.10.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매년 증가하는 ‘피싱’ 범죄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에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피싱 범죄 중에서도 특히 ‘몸캠협박’, ‘몸또’, ‘영섹사기’, ‘영통협박’ 등으로 불리는 몸캠피싱 범죄가 몇 년 사이 크게 늘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서는 몸캠피씽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방법들을 널리 알리고, 이미 당한 피해자들에게도 몸캠피싱 협박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해결방안을 제시하며 각종 보안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범죄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몸캠피싱이란 신종 사이버 범죄로 주로 채팅앱에서 범죄가 이뤄지며 몸캠영상을 유포하는 범죄이다. 몸캠피씽의 가장 큰 문제는 성에 관심이 많고 비교적 경계심이 적은 청소년들이 범죄에 쉽게 노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몸캠피싱 범죄 일당은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금전을 요구한다. 이때 요구한 금액을 입금하지 않을 시 영상은 피해자의 모든 지인들과 가족들, 지인들의 지인들, 인터넷의 다양한 공간에 급속도로 유포된다. 게다가 만약 피해자가 범죄 일당의 요구대로 돈을 입금했다고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협박하며 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많은 돈을 뜯어내고도 유포를 해버리는 경우까지 있다.

이처럼 몸캠피씽 사건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기 때문에 빠른 판단과 조치를 통해 사건을 해결해야 한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서는 피해 전문 보안회사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해결 방법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몸캠피씽 대응 전문센터 ‘디포렌식코리아’에서는 몸캠피씽, 동영상 유포 차단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며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업체에서는 2014년부터 자체 빅데이터 서버를 활용해 이미 유출된 영상들의 경로 추적까지 원만하게 확인 가능하며, 이후 데이터를 삭제하는 방식이다.

디포렌식코리아는 전문가들로만 팀을 구성해 몸캠피씽에 대응 신속하게 해결하고 있다. 또한 미국 전문 보안 업체의 전문가들을 지속적으로 섭외하여 기술력을 올리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악성코드를 이용한 사이버성범죄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현실적으로 사회적인 문제로 인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저희 ‘디포렌식코리아’는 당사자의 피해를 하루라도 빠르게 해결되길 바라며 문제가 생겼을 때 가장 먼저 경찰이나 전문 업체에 의뢰해 유포를 막고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에 속해 있는 전문 보안회사이다. 혹시라도 몸캠피씽에 관한 문제가 생겼을 때 인증된 업체를 찾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에는 일부 업체에서 피해자의 동영상을 확보한 후 역으로 협박을 가하는 일부 불법업체도 있어 업체 선정을 신중히 하는 것이 현명하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