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들의 특별한 직업 이야기...다큐영화특별전, '고군분투, 일하는 사람들' 개최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1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는 사람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10편 상영
2019. 10. 15.(화) ~ 19.(토)

출처=성북문화재단
출처=성북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오는 10월 15일(화)부터 10월 19일(토)까지 다큐영화특별전 '고군분투, 일하는 사람들'을 아리랑시네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다큐영화특별전은 다양한 일터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직업인들의 고민과 애환을 나누고 위로와 용기를 전한다. 한국 최초로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미술전 은사자상을 수상한 '위로공단'부터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전주시네마프로젝트를 통해 공개되었던 '불숨',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젊은 기러기상 수상작 '동물, 원' 등 총 10편의 다큐멘터리 영화 상영과 더불어 감독, 게스트와 함께 하는 관객과의 대화를 선보인다.
 
'고군분투, 일하는 사람들'은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섹션 '고군 孤軍'에서는 동물원 내면의 하루하루를 담은 '동물, 원', 농부의 일 년을 그려낸 '벼꽃', 한평생 불과 싸워온 도공과 그 딸의 이야기 '불숨' 및 '올드마린보이', '뉴욕 라이브러리에서' 등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사람들의 특별한 순간을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두 번째 섹션 '분투 奮鬪'에서는 민간 잠수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 당시의 생생한 증언을 기록한 '로그북', 여성노동의 연대기를 그려낸 '위로공단'과 더불어 '그림자들의 섬', '야근 대신 뜨개질', '플레이온' 등 일터에서 마주한 현실의 문제들과 그것을 극복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고군분투, 일하는 사람들' 기간에는 관객과의 대화도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다. 오는 10월 15일(화) '불숨' 상영 후 고희영 감독과 함께 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이어진다. 이후 10월 17일(목) '로그북'(게스트: 복진오 감독, 황병주 잠수사), 10월 18일(금) '동물, 원'(게스트: 왕민철 감독), 10월 19일(토) '야근 대신 뜨개질'(게스트: 박소현 감독) 상영 후에도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나갈 수 있는 자리가 계속해서 마련될 예정이다.
 
다큐영화특별전 '고군분투, 일하는 사람들'은 오는 10월 15일(화) ~ 19일(토)까지 아리랑시네센터(3관)에서 상영된다. 다양한 일터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 꿋꿋하게 자신의 길을 가는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찬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문의는 아리랑시네센터 홈페이지와 전화로 가능하며, 모든 작품은 무료 상영된다.

-----------------------------------------------

일하는 사람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10편 상영

2019. 10. 15.(화) ~ 19.(토)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