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 옛 벨기에영사관에서 전시 '모던 로즈' 개최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0.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5일(화)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전시 '모던 로즈' 개최
출처: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모든 로즈' 전경
출처: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모던 로즈' 전경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0월 15일 서울시립미술관이 전시 '모던 로즈' 개최 소식을 전했다.

전시 '모던 로즈'는 남서울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는 대한제국기에 세워진 옛 벨기에영사관으로 건립 이후 약 100년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본래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근대 서양건축물이다. 한국의 근·현대에 설립, 해체, 복원을 거쳐 현재는 미술관이 된 이 건축물은 까마득한 시간과 광범위한 공간의 공존으로 이질적인 풍경을 만들어낸다. 미술관 공간에 들어서면 정지된 과거에 들어오는 듯한 향수를 느끼면서도 현재를 만들고 있는 다층적인 모습에 맞닿을 수 있다. '모던 로즈'는 건축물을 매개체로 이러한 심리적 감성의 이면을 들추어 본다.

 

출처: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모든 로즈' 전경
출처: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모던 로즈' 전경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7명의 작가들은 남서울미술관 건축에 대한 기록과 기억에서 발굴한 이야기들로 연결되는 옴니버스 구성으로 각각의 독립된 개별 전시를 선보인다. 금혜원 작가의 '변칙조립', 김익현 작가의 '나노미터 세계의 시간', 곽이브 작가의 '셀프 페인팅', 이종건 작가의 '어느 무대', 김영글 작가의 '파란 나라', 고재욱 작가의 '작품처럼 보이는', 임흥순 작가의 '노스텔지아'로 이루어진 남서울미술관의 이야기는 20세기 초반 벨기에영사관부터 재개발로 남현동으로 이전된 시대를 지나오면 현대미술 전시공간이 된 현재를 맞이하고 이후 미래를 넘나들며 기록과 기억들이 작동하는 방식에 대한 예술적 해석을 시도한다.

또한 미술관이 지나 온 시간과 흔적을 느낄 수 있는 미술관 다락을 처음으로 개방한다. 이처럼 관객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하여 남서울미술관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전시 '모던 로즈'는 10월 15일(화)부터 내년 3월 1일(일)까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진행된다.

--------------------

서울시립미술관, 옛 벨기에영사관에서 전시 '모던 로즈' 개최

10월 15일(화)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전시 '모던 로즈'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