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개최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0.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17일(목)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1·2부 동시 개최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포스터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0월 16일 국립현대미술관이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개최 소식을 전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미술 100년을 조명하는 대규모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지난 1969년 10월 20일 개관 이래 한국미술 연구·수집·전시 및 해외수출 등 역할 수행과 업적을 어떻게 해냈는지,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으로 성장하기까지 어떤 역사를 지녔는지, 앞으로 어떤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인지 국민과 함께 그려보며 격동의 한국사와 미술사를 살펴본다.
 
전시 내용은 한국미술 100년을 대표하는 회화, 조각, 설치 등 450여 점의 작품을 시대별 1·2·3부로 구성한 것이다. 1900년부터 1950년대를 다루는 1부는 덕수궁관에서, 1950년대부터 현재를 바라보는 2부는 과천관에서, 동시대 한국 사회의 이슈를 다루는 3부 전시는 서울관에서 각각 진행한다. 3부 전시 서울관은 지난 9월 7일(토) 개막했고 1·2부 전시 덕수궁과 과천은 오는 10월 17일(목) 동시 개막한다. 

또한 개관 50주년 기념일인 오는 10월 20일(일)에는 국민과 함께 50돌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모든 전시를 무료 개방한다.

국립현대미술관장 윤범모는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아 기획된 '광장'전은 20세기 여명부터 현재까지 광장을 뜨겁게 달군 한국 근현대사와 미술을 조명하는 기념비적인 전시로 이번 전시를 계기로 국내·외 대중과 미술계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술관으로써 역할과 위상을 확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는 각각 1부 오는 10월 17일(목)부터 내년 2월 9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2부 오는 10월 17일(목)부터 내년 3월 29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3부 지난 9월 7일(토)부터 내년 2월 9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진행된다.

--------------------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개최

오는 10월 17일(목) 전시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1·2부 동시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