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공휴일 되나? 부마민주항쟁이란?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0.1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참석,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부마민주항쟁이란?
출처 : 연합뉴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했다. 또한,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이 지난 9월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또한 정부 주관으로 열림과 동시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모두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국가기념일로 기리게 되어 국민들께서도, 시민들께서도 더욱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며 "특히 마산 민주항쟁의 발원지였던 바로 이곳 경남대학교 교정에서 창원과 부산, 경남 모두의 마음을 모은 통합 기념식을 치르게 되어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가 부마민주항쟁을 기리지 못하는 동안에도 부산, 창원 시민들은 줄기차게 항쟁기념일을 지켜왔다"며 "저 자신도 부마민주항쟁 기념사업회에서 활동했고 이곳 경남대 교정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부마민주항쟁'은 부산지역과 경남 지역(마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일으킨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1979년 10월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 지역까지 확산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그에 앞선 4·19혁명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으로 인정받고 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4일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며 지정 이유를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었지만, 공휴일이 아니다. 현재 국가기념일 중 공휴일은 '어린이날'과 '현충일' 이다.
----------------------------------------------------------------------------------------------------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부마민주항쟁이란?

문재인 대통령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참석,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부마민주항쟁이란?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