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家)’ 배종옥 “사랑과 애정으로 만들어진 작품”…남다른 종영 소감
  • 김지현
  • 승인 2019.10.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문화뉴스 MHN 김지현 기자]‘우아한 가(家)’ 배종옥이 종영 소감을 직접 밝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배종옥은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 연출 한철수 육정용)에서 MC그룹을 쥐락펴락하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매회 독보적인 한제국 역을 맡고 있는 가운데, 몇 장의 스틸과 함께 종영 소감을 말했다..

공개된 스틸 속 배종옥은 지난 6개월간 동고동락하며 지내온 한제국의 방에서 각양각색의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함께 공개된 종영 소감에서는 “한제국 역할을 맡은 배종옥입니다. 벌써 16부 촬영이 끝나다니 감회가 새롭네요”라고 시작했다.

그러면서 “드라마를 하다 보면 늘 시작과 끝이 있었지만, 이 드라마는 특히나 애정이 많았던 작품이었습니다. 저희 작품을 사랑해 주셨던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저희 드라마는 각자 각자 요소 요소에서 제 역할을 200% 이상 발휘했던 모든 사람들의 사랑과 애정으로 만들어졌던 작품이었습니다. 그 안에서 참 많은 시간 행복했고, 오랫동안 이 작품을 기억에서 지우지 못할 거 같습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여러분, 많은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고요. 다음 번에는 더 멋진 작품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한편, MBN-드라맥스 ‘우아한가(家)’는 17일 오후 11시에 마지막 방송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