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볼만한곳]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다양한 축제와 문화행사 일정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0.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일원에서 18~20일 사흘간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개최
'제주성읍마을 전통민속 재연축제', '혼인지 축제', '고마로 마문화축제', '제주 책 축제', '한경 위풍당당 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 개최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한라산 단풍, 절정기는 이달 말 예정
출처: 제주시, 제주 가볼만한곳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선선한 날씨와 함께 제주의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다양한 축제와 문화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제주시 산지천, 관덕정, 칠성로 아케이드, 제주성지 등 제주시 일원에서는 18∼20일 사흘간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가 개최된다.  

오는 19일 오후 6시 30분 산지천 하류 '김만덕기념관' 맞은편에서 열리는 기념식은 야외 수상 공연 형태로 진행된다. 물과 함께 제주인의 삶을 상징하는 수상 퍼포먼스 이후 670개의 유등을 산지천에 띄우며 합창 공연을 하여 67만 제주인의 문화적 꿈을 나타낸다. 20일에는 중앙로터리에서 관덕정까지 500여m 구간이 정오부터 차 없는 거리로 운영돼 시민 문화 놀이터로 꾸며진다. ' 도로에 그림을 그리기', '자전거 타기' 등의 개별 놀이와 '오카리나 연합공연', '시니어 모델 패션쇼', '스트리트댄스 연합 플래시몹' 등의 합동 공연도 예정돼 있다.

또한 제주성지에서는 '미디어 아트전-시간의 벽'이 펼쳐지며 칠성로에서는 예술 작품 전시, 업사이클링 워크숍, 비건 음식 체험 등을 진행하는 '달빛놀이터'가 마련된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 가볼만한곳

19∼20일 이틀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민속마을에서는 '제주성읍마을 전통민속 재연축제'가 열린다. 행사를 주최하는 성읍민속마을보존회와 성읍1리마을회는 축제 기간 관광객에게 조선시대 옛 제주인의 생생한 삶의 모습을 선보인다.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해 촐베기(꼴베기), 마당질(도리깨질), 방애찧기(절구찧기) 등 전통 민속을 재연하고 오메기술·고소리술·오메기떡·모몰범벅·상외떡 등 전통음식을 재연해 시식 행사를 진행한다. '취타대'와 '정의현감 부임 행렬'이 펼쳐지고 '한복 공연' 등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이외에도 성산읍 온평리에 있는 혼인지에서는 열리는 '혼인지 축제', 제주시 고마로에서 18∼19일 이틀간 개최되는 '고마로 마문화축제', 탐라교육원과 한수풀·송악·제남도서관에서 열리는 '제주 책 축제', 제주시 한경면 신창풍차해안도로에서 열리는 '한경 위풍당당 페스티벌' 등 다양하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 가볼만한곳

올해 한라산 단풍은 지난 12일에 시작됐다. 평년(10월 15일)보다는 사흘 이르고, 지난해(10월 10일)보다는 이틀 늦다. 기상청은 산 정상에서부터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첫 단풍, 80%가량 물들었을 때를 단풍 절정기로 본다. 절정기는 이달 말이 될 전망이다.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억새 물결도 출렁이기 시작했다. 새별오름, 산굼부리 등 도내 억새 명소에는 은빛 억새 물결이 펼쳐져 나들이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

제주시 일원에서 18~20일 사흘간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개최
'제주성읍마을 전통민속 재연축제', '혼인지 축제', '고마로 마문화축제', '제주 책 축제', '한경 위풍당당 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 개최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한라산 단풍, 절정기는 이달 말 예정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