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 허재, 박상원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생존기 / '아쿠아맨' 김동한
  • 신유정 기자
  • 승인 2019.10.1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9일 오후 9시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네 번째 이야기 방영
허재, 박상원, 김병헌, 노우진, 예나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고군분투 생존기 펼쳐져
출처: 정글의 법칙 홈페이지
출처: 정글의법칙 홈페이지,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 허재, 박상원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생존기 / '아쿠아맨' 김동한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오늘 1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편에서는 바다팀이 김병만 족장 없이 살아남는 치열한 정글 생존기가 방영된다.

'지정생존' 두 번재 미션 후, 바다 생존을 선택해 족장과 떨어져 지내게 된 박상원, 허재, 하연주 등은 족장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생존지 구축, 불 피우기, 수중탐사까지 몸을 사라지 않고 고군분투한다. 

 

출처 : 화면 캡처
출처: 정글의법칙 홈페이지,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 허재, 박상원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생존기 / '아쿠아맨' 김동한

바다팀의 '맏형라인' 허재와 박상원은 온종일 족장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다 결국 허재는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땅에 떨어진 열매를 주워들었다. 손톱만큼 작은 크기에 코코넛 껍질 같이 딱딱한 열매를 까기 위해 젖 먹던 힘까지 짜냈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천신만고 끝에 껍질을 까낸 허재는 바늘만큼 얇고 작은 알맹이 크기에 황당해했다. 조심스럽게 맛을 본 그는 “잣 같네”라고 외쳤다. 뒤이어 시식한 박상원도 “한국 잣 같다”며 견과류 맛이 난다고 표현했다. 그러나 껍질을 까는데 들이는 노동량과 시간에 비해 먹을 게 너무 없다며 허무함을 드러냈다.

체력의 고갈로 '눕방'을 시도하려던 그들에게 단비같은 과일이 찾아왔다. 김병헌, 노우진, 예나가 양 손 가득 과일을 들고 생존지로 돌아온 것이다. 두 사람은 온 탐사에서 수확한 과일을 맛보자 “정말 달다. 주스로 만들어 먹고 싶을 정도”라며 분리생존 후 처음으로 함박웃음을 보였다.

 

출처:
출처: 정글의법칙 홈페이지,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 허재, 박상원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생존기 / '아쿠아맨' 김동한

한편, 첫 수중탐사에 나선 '아쿠아맨' 김동한의 모습도 공개된다. 초등학생 때부터 정글행을 꿈꿨다는 그동안 정글덕후답게 개인 작살까지 챙겨오는 등 준비된 병만족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그가 그토록 간절히 원하던 수중탐사에 출사표를 던졌다. 과연 첫 수중탐사에 도전한 그의 실력은 어떨지 오늘 1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를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

오늘 19일 오후 9시 '정글의법칙 in 순다열도' 네 번째 이야기 방영
허재, 박상원, 김병헌, 노우진, 예나 등 바다팀의 족장없는 고군분투 생존기 펼쳐져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