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라이브', 미국에서 리메이크 된다! "워싱턴 DC를 배경으로, 경찰조직과 사회를 조명할 것"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0.2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판 '라이브', 파일럿 방송 이후 성과에 따라 편성이 검토될 전망...
출처: tvN 홈페이지, 드라마 '라이브' 포스터
출처: tvN 홈페이지, 드라마 '라이브'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tvN 드라마 '라이브'가 미국에서 새롭게 재탄생한다.

노희경 작가가 집필한 tvN 드라마 '라이브'는 배종옥,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가 출연한 작품으로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방영 당시, 가슴을 울리는 대사들과 사회에서 이슈되고 있는 문제들을 적절히 풀어내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미국 할리우드 뉴스 매체인 '데드라인'은 지난 15일 "크리스 콜린스와 스텔링 K. 브라운이 폭스사에서 만드는 경찰 소재 드라마 '라이브'가 한국식 포맷으로 제작된다"고 전했다.

이어, '데드라인'은 미국 '라이브' 리메이크작에 대해서 "워싱턴 DC가 배경이며, 가장 위험한 지역 중 한 곳에서 자란 젊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경찰인 다셀 머레이의 눈을 통해 본 경찰 조직과 사회를 조명할 것"이라고 덧부였다.

한편, 미국판 '라이브'의 제작에는 대해 노희경 작가와 원작을 기획한 스튜디오드래곤도 공동 제작자로 참여할 예정이며, 미국판 '라이브'의 방송은 대본 집필 후 파일럿 방송을 진행하며, 방영 이후의 성과에 따라 편성이 검토될 전망이다. 

---

미국판 '라이브', 파일럿 방송 이후 성과에 따라 편성이 검토될 전망...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