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평점 최하점, '황희찬' PK 유도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0.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챔스, 발렌시아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평점 5.9점, 잘츠부르크 '황희찬' PK 유도
출처 : 연합뉴스, 챔피언스리그 발렌시아 이강인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는 24일(한구기산)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2019-2020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3차전 릴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20분 교체출전 했다.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출전에 성공했지만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발렌시아가 체리셰프의 선제골로 앞선 후반 20분 가메이로와 교체된 이강인은 10개의 패스를 시도했고, 슛은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39분, 발렌시아 디아카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릴의 공세에 이강인도 위치를 내리며 수비에 치중했다. 하지만, 끝내 동점골을 내주면서 이강인은 존재감을 발하지 못했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5.9점을 부여했다. 양팀 통틀어 최하점이었다. 선제골의 주인공 체리셰프를 비롯해 가메이로, 파울리스타는 7.3점을 받았다.

1승1무1패로 승점4가 된 발렌시아는 첼시(승점6) 아약스(승점6)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출처 :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캡쳐, 챔피언스리그 잘츠부르크 황희찬

또한, 이날 대한민국 황희찬이 소속된 잘츠부르크는 24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나폴리(이탈리아)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3차전이 진행됐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동점골의 단초가 된 페널티킥 유도 등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그러나 후반 18분 수비에 부진하며 추가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며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경기 후 유럽 축구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는 황희찬에게 평점 6.9점을 부여했다. 일본의 미드필더 미나미노와 같은 점수다. 잘츠부르크에서는 홀로 2골을 터뜨린 19세 장신 스트라이커 홀란드가 8.2점으로 가장 높았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은 2골1도움으로 승리의 주역이 된 나폴르의 메르텐스로, 9.5점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1승 2패로 승점3점이 돼 나폴리(승점7), 리버풀(승점6)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

챔피언스리그,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평점 최하점, '황희찬' PK 유도

챔스, 발렌시아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평점 5.9점, 잘츠부르크 '황희찬' PK 유도

주요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