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에서 무료로 즐기는 시간, '정오의 문화디저트'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민합창단’, ‘구현모’와 함께하는 ‘문화 디저트’
출처=용인문화재단
출처=용인문화재단/정오의문화디저트. 용인시민합창단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이 오는 10월 30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용인시청 1층 로비에서 '2019 정오의 문화디저트'의 마지막 공연을 진행한다.

올해의 마지막 공연인 10월 공연은 ‘용인시민합창단’과 ‘구현모’의 공연으로 꾸며지며, 용인 시민들에게 달콤한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용인시민합창단은 용인시에 거주하는 20대에서 80대까지 폭넓은 연령층의 60여 명 단원들로 구성된 혼성합창단이다. 본 공연에서는 지휘자 이한수, 반주자 조원진과 ‘별’, ‘탱고 아리랑’ 등의 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구현모는 TV프로그램 '위대한 탄생3'을 통해 얼굴을 알린 가수로, ‘위로의 싱어송라이터’라는 타이틀로 활동하고 있다. 자신만의 색깔로 관객을 위로할 수 있는 무대를 선보이는 구현모는 이번 무대에서 밴드와 함께 자작곡 ‘표현해줘’와 가요, 팝, 재즈 등 여러 장르의 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2019 정오의 문화디저트'는 문화가 있는 날, 경기도 문화의 날을 맞아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용인시청 1층 로비에서 무료로 진행했다. 한 해 동안 용인시민의 문화생활을 응원하기 위해 용인 관내 합창단, 전문 공연팀과 함께 무대를 꾸미며, 예술 활동의 장을 열고 용인시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
‘용인시민합창단’, ‘구현모’와 함께하는 ‘문화 디저트’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