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들 하세요" 검색 포털 '다음', 연예 분야 댓글 잠정 폐지…
  • 이솔 기자
  • 승인 2019.10.2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나친 인격 모독성 댓글들이 원인... 설리의 사망이 직접적인 원인, 댓글 완전 폐지도 검토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다음 모바일 첫 화면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국내 대형 포털 중 하나인 다음이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과 관련한 실시간 검색어도 손보기로 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5일 판교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25)의 사망을 계기로 악성 댓글이 사회적 문제로 다시 주목받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 대표는 "최근 사건으로 결단을 내린 건 아니다"라며 "뉴스 서비스를 포함해 댓글·실시간 검색어를 어떻게 더 지혜롭게 할 수 있을지 취임 후 2년 동안 고민해왔다"고 설명했다.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하는 데 이어 카카오톡 '#탭' 안에 있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이날 삭제하고, 포털 다음에서 인물을 검색할 때 뜨는 관련 검색어는 올해 안에 없애는 등 실시간 검색어도 손본다.

여 대표는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검색어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본래의 목적인 '정보제공'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을 덧붙였다. 

다음은 앞으로 댓글의 혐오·인격 모독성 표현 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실시간 이슈 검색어와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 등도 인격권 보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출처 : 연합뉴스, '우울증 극단선택' 설리

카카오는 또 내년 상반기에는 다음 뉴스 서비스 전체를 구독 기반으로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여 대표는 "오랜 논의를 거쳐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자는 방향을 잡았다"며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준비하고 있는  서비스는 언론사 기사를 포함해, 각종 인플루언서가 만드는 콘텐츠와 블로그 글 등도 개인의 취향에 맞춰 제공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는 이번 개편과 동시에 댓글 서비스 전면 폐지와 언론 자율권 부여 등도 검토하고 있다.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아쉽게 우리 곁을 떠나간 설리, 또다른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카카오-다음측에서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를 희망해본다.

-----

"적당히들 하세요" 검색 포털 '다음', 연예 분야 댓글 잠정 폐지… 

지나친 인격 모독성 댓글들이 원인... 설리의 사망이 직접적인 원인




 
MHN 포토
이솔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