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볼만한곳] 주말 가을 나들이 어디로? 가평 '자라섬', 서대문구 '안산 산책로', '홍제천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0.2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평군 자라섬 20일간 관람객 5만여 명
- 서대문구 서울 단풍길 선정
주말 가을 나들이 어디로?
출처 : 자라섬 홈페이지, 자라섬
출처 : 자라섬 홈페이지, 자라섬, 주말  가을 나들이 어디로?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 가평군 자라섬

가평군 자라섬에 다채로운 꽃들이 만개하면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평일 1천500여 명, 주말 1만여 명이 이곳을 찾으면서 최근 20일동안 5만여 명이 방문했다.

가평군은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의 경관을 아름답게 만들고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올해 초 꽃길·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통해 자라섬 남도 일원 10만㎡ 규모에 꽃테마 공원을 조성했다.

3~4월에는 꽃양귀비와 유채꽃, 수레국화를 식재하고 연이은 8~10월에는 가을꽃인 백일홍, 천일홍, 구절초, 코스모스, 해바라기, 메리골드, 국화 등 13종을 보식 관리했다. 또 포토존과 스탠드, 전망대, 꽃다리, 남도이니셜 등 꽃과 어우러진 다양한 시설물도 설치해 흥미로움을 더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 현재 자라섬의 푸른빛 풀들이 각양각색의 꽃으로 바뀌어 자라섬의 가을을 만끽하기 위한 발걸음들이 이어지고 있다. 관광객과 주민들의 입소문은 사진작가와 파워블로거에게도 퍼지면서 홍보효과도 극대화 됐다.

지난달 28일부터 2일간 5만여 명이 함께한 ‘보야지투 자라섬’축제때 관광객들이 축제와 자라섬 남도를 연계 방문하면서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방문객의 80%가 외지인들로 캠핑, 축제, 재즈의 섬으로 널리 알려진 자라섬이 또 하나의 꽃 섬으로 홍보되며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은 올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취소된 제1회 자라섬 백일홍 축제를 내년 10월에 개최하고 앞서 5월에는 철쭉제도 처음으로 여는 등 사람과 꽃들이 하나되는 뜻깊은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김성기 군수는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 자라섬 남도 꽃테마공원 사업이 지금 결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내년에도 다채로운 꽃향기가 흐르는 북한강변의 대표 꽃 섬으로 만들어 지역경제를 이끌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던 자라섬은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지 않게 됐으며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출처 : SJPIN, 서대문구, 안산공원, 홍제천, 주말  가을 나들이 어디로?

▲ 서대문구 '안산 산책로', '홍제천로'

서대문구는 서울시가 멀리가지 않고도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최근 선정, 발표한 ‘서울 단풍길’에 관내 ‘안산 산책로’와 ‘홍제천로’가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주말  가을 나들이 '산책길에서 만나는 단풍길’로 소개된 안산 산책로는 안산도시자연공원 진입로에 위치해 있으며 450여 그루의 느티나무가 늘어선 1.5km 구간에서 터널을 지나는듯한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고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맑은 공기 속에 이 산책로를 따라 숲속을 걷다보면 안산 자락길의 메타세쿼이아 숲길과 만나게 돼 더욱 인상적이다.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로 소개된 홍제천로는 연서어린이공원 부근에서 홍제천 폭포마당까지 약 1.25km 구간이다. 이곳 홍제천 변을 따라 290여 그루의 은행나무와 벚나무가 붉은색과 노란색의 알록달록한 가을 풍경을 선사한다.

서대문구에서는 이 밖에도 북한산 자락길과 서대문독립공원의 단풍, 불광천 변의 억새가 매년 가을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문석진 구청장은 “멀리 가지 않더라도 서대문구를 찾으면 가족이나 이웃, 친구, 연인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주말 가볼만한곳] 주말 나들이 어디로? 가평 '자라섬', 서대문구 '안산 산책로', '홍제천로'

- 가평군 자라섬 20일간 관람객 5만여 명
- 서대문구 서울 단풍길 선정

주말  가을 나들이 어디로?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김은지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