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문화행사] '완주 책 축제' 1940년대 연애사를 엿본다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0.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일 시집 연애보-전주 송기화의 사랑일기 전시, 완주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

▲ ‘시집 연애보―전주 송기화의 사랑일기’ 포스터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다음달 2일 열리는 삼례 책축제에서 전주 출신 문학도 송기화宋基華의 미발표 시집 원고가 공개된다.

28일 완주군은 다음달 2일부터 3일까지 ‘삼례는 책이다’를 주제로 삼례책마을에서 ‘2019 삼례 책축제’가 열리는 가운데 ‘시집 연애보―전주 송기화의 사랑일기’ 전시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전시에서 선보이는 자료는 단 한권으로, 전주 출신 문학도 송기화宋基華의 미발표 시집 원고다. 그는 1942년 8월 16일부터 결혼 3일 전인 12월 25일까지 약 넉 달간 이 일기를 작성했다. 결혼상대는 박상래朴尙來다.

이번 전시는 시집이 탄생한 1940년대 개인의 기록을 통해, 근대의 연애와 결혼 풍속도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또한 이 지역의 문인들이 지녔던 당대의 감수성을 느낄 수 있다는 점도 다른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이 전시의 매력이다.

또한 해당 시기의 근대 자료들도 대중에게 함께 공개될 예정으로 우리 근대 생활사를 이해하는 데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다음달 2일 시집 연애보-전주 송기화의 사랑일기 전시, 완주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