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가볼만한곳] 인천도시역사관 2019 기획특별전 ‘동네목욕탕 - 목욕한다’ 展 개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0.3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숙해서 잘 몰랐던 동네목욕탕 이야기 보러 오세요

출처 : 인천광역시 도시역사관, ‘동네목욕탕 - 목욕한다’ 展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인천광역시 도시역사관에서는 오는 11월 1일부터 2019 기획특별전 ‘동네목욕탕 - 목욕한다’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근대에 등장한 목욕탕이 오늘날의 찜질방으로까지 이어지는 과정과 그 속에서 만들어진 한국의 목욕문화를 살펴본다.

전시는 목욕탕 이용 순서와 동일하게 탈의실, 욕탕, 휴게실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탈의실’에서는 조선인들이 타인에게 알몸을 보이면 안 된다는 금기를 깨고 목욕탕에 가는 이야기를 다루며 ‘욕탕’은 광복 이후 생활수준이 높아지며 동네마다 우후죽순으로 목욕탕이 만들어진 상황을 배경으로 한다. 목욕탕들은 손님을 끌어 모으기 위해 욕탕시설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목욕탕 무한경쟁 속에 새롭게 만들어진 공간인 ‘휴게실’을 색다르게 전시로 풀어냈다.

배성수 도시역사관장은 “우리에게 익숙하기 때문에 미처 몰랐던 목욕탕 이야기가 많았다”며 “세대 별로 기억하는 목욕탕의 모습이 조금씩 다르다. 이번 동네목욕탕전을 통해 남녀노소가 많은 대화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는 11월 1일부터 2020년 2월 2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기획전시실 아암홀에서 총 94일간 개최된다. 또한 SNS에 “#인천도시역사관동네목욕탕”해시태그와 함께 전시 관람 사진을 올리면, 매달 추첨을 통해 목욕용품 패키지를 보내주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

[인천 가볼만한곳] 인천도시역사관 2019 기획특별전 ‘동네목욕탕 - 목욕한다’ 展 개최

익숙해서 잘 몰랐던 동네목욕탕 이야기 보러 오세요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